[2018 다문화가족 배드민턴대회] 부부가 함께 배드민턴해서 좋아요
[2018 다문화가족 배드민턴대회] 부부가 함께 배드민턴해서 좋아요
  • 정완영 기자 waneyoung@dailycc.net
  • 승인 2018.04.15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부복식 우승 조현윤·곽미 부부 조
▲ 부부복식 우승 조현윤·곽미 부부 조.(사진=정완영 기자)
[충청신문=대전] 정완영 기자 = 부부복식 우승은 조현윤(37)·곽미(35) 부부다. 부부끼리 같이 운동도 하러 다녀서 사이가 좋은데 우승까지 하게 돼 더 좋다. 아내인 곽미씨는 중국 길림에서 10년 전에 한국으로 시집 와서 딸 둘이다. 준결승 경기가 너무 어려웠다는 조현윤·곽미 부부는 앞으로도 함께 열심히 배드민턴을 치러 다니면서 행복하게 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