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다문화가족 배드민턴대회] 우승해서 행복하다
[2018 다문화가족 배드민턴대회] 우승해서 행복하다
  • 정완영 기자 waneyoung@dailycc.net
  • 승인 2018.04.15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복식 우승 도수안 띠엔·레지 히에우 조
▲ 남자복식 우승 레지 히에우·도수안 띠엔 조.(사진=정완영 기자)

[충청신문=대전] 정완영 기자 = “우승해서 행복하다. 오늘 많은 사람들이 응원해 줘서 너무 즐거웠다. 가족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 더욱 좋다.”

남자 복식 우승팀은 베트남에서 온 연구원 팀이다. LG화학 레지 히에우(35)와 LG전자 도수안 띠엔(34)이다. 둘 다 한국 영주권을 가지고 있다.

레지 히에우는 20년의 구력을 가진 베테랑이다. 한국에서는 학생 배드민턴 대회에서 우승한 경험이 있다고 하는데 직장에 다니면서는 시간이 없어 배드민턴을 많이 하지 못했는데 우승까지 하게 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