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암 최익현선생 항일의거 제112주년 추모제 봉행
면암 최익현선생 항일의거 제112주년 추모제 봉행
  • 최명오 기자 choimo5000@dailycc.net
  • 승인 2018.04.15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청양] 최명오 기자 = 청양군은 13일 모덕사에서 강준배 청양군수 권한대행과 남궁영 충남지사 권한대행, 각급 기관·단체장, 전국의 유림, 지역 주민 등 3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면암 최익현선생 항일거의 제112주년 기념 추모제를 거행했다.

이번 추모제는 대통령 헌화를 시작으로 제향, 행장낭독, 추모사, 면암찬가 합창, 분향 순으로 진행됐으며 모덕사 경내에는 전국 25개소의 사우·유적 사진을 전시해 면암 선생의 고귀한 뜻을 기리는 계기를 마련했다.

면암 최익현 선생은 화서 이항로 선생의 문하에서 충의정신을 계승해 왕성한 항일 애국정신을 펼치던 중 1906년 전라북도 태인에서 의병을 모아 일제에 항전하다 나포돼 대마도에서 1906년 11월 17일 74세의 일기로 아사 순국했다.

추모제는 조선말기의 대학자이며 의병장으로 일제침략에 대항해 살신성인한 면암 최익현 선생의 애국애족 정신을 기리고 나라에 충성을 다한 높은 뜻을 추모하기 위해 매년 4월 13일 개최되고 있다.

한편 충청남도문화재자료 제152호 모덕사는 면암 선생의 항일투쟁과 독립투사 정신을 기리고자 1914년 건립한 사우로 선생의 위패가 봉안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