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적십자사에 온 감사의 편지
충남적십자사에 온 감사의 편지
  • 김원중 기자
  • 승인 2018.04.17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상에 희망을 전하는 요리사가 되겠습니다’
[충청신문] 김원중 기자 = 서산에 사는 이재익(가명48)씨는 늦은 나이지만 요리사의 꿈을 꾸며 조리사 필기 합격 후 실기 시험을 위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이에 늦은 나이이기도 하지만 이 씨의 도전이 더 아름답게 느껴지는 건 사실 이씨는 지난 2000년부터 술에 의존해 살아오면서 입원을 반복하고 술을 끊는 게 쉽지 않아 가족들과도 멀어져 1년 전에는 어머니까지 암으로 세상을 떠나시며 모든 게 자신 탓이라는 생각에 괴로워했다.

그러나 연세도 많은 데다 몸도 좋지 않은 아버지가 함께 살고 있어 늘 그의 마음 한 켠을 아프게 하는 하나뿐인 아버지를 위해 맛있는 음식을 해드리고 싶다는 생각에 조리사 자격증을 따는 데 매진하게 됐다.

하지만 자격증을 따는 데 생각보다 돈이 많이 필요했으며 조리사 자격증을 따서 사람답게 살겠다는 일념 하에 동사무소를 찾아갔고 담당 사회복지공무원을 통해 이 씨의 사연을 전달받은 대한적십자사 충남지사는 이 씨에게 희망풍차 위기가정 긴급지원금 전달을 결정했다.

이같이 희망풍차 위기가정 지원이 가뭄 속에 단비 같았다는 이 씨는 그동안 많이 힘들고 어려웠지만 아직 세상은 살만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소감을 감사의 편지로 전했다.

또한 아직도 술을 끊는 게 힘들고 버겁지만 그는 아버지를 위해서 매일 마음을 다잡는 그에게 조리사 자격증을 꼭 따서 더 어려운 사람들을 도와주고 희망을 전하겠다는 꿈이 생겼다며, 언젠가 어디에선가 세상에 희망을 전하는 요리사 될 날을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