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 스포츠파크 보행자 육교 설치 공사 순조… 공정률 70%
보은 스포츠파크 보행자 육교 설치 공사 순조… 공정률 70%
  • 김석쇠 기자
  • 승인 2018.04.17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거더 이동 설치 사진. 16일 17시 현재
[충청신문=보은] 김석쇠 기자 = 보은군은 ‘스포츠파크 보행자 육교 설치공사’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16일 공설운동장과 스포츠파크를 연결하는 거더(육교 상부구조물)를 이동 및 설치 완료했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스포츠파크 보행자 육교 설치공사는 길이 47m, 너비 3m의 규모에 총사업비 8억여원이 소요되는 사업으로 지난해 5월 착공해 현재 70%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군은 보행자 육교 설치공사 가운데 최대 과제인 거더 설치가 완료됨에 따라 상판 포장과 난간 및 육교 조명 설치를 5월말까지 완료해 6월부터 개통한다는 방침이다.

그간 전국단위 스포츠대회나 전지훈련에 이용되는 체육시설 간에 왕복 4차선 도로를 사이에 두고 동선이 분리돼 있어 교통 혼잡은 물론이고 선수단이나 시설 이용객들의 통행에 많은 불편함이 있었다.

군은 보행자 육교가 설치 완료되면 공설운동장과 스포츠파크간 이동 경로시간 단축 및 이용객 편의 제공으로 각종 전국대회나 전지훈련단 유치가 더 확대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군 관계자는 “스포츠파크 보행자 육교는 체육시설 이용객의 불편 해소는 물론 각종 대회나 전지훈련팀 유치에 더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해 공사를 완료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