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사 충주·제천·단양지사, 풍년기원 통수식
농어촌공사 충주·제천·단양지사, 풍년기원 통수식
  • 박광춘 기자
  • 승인 2018.04.17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제천·단양 지역 5351ha 농업용수 공급 시작
▲ 한국농어촌공사 충주·제천·단양지사(지사장 차상철)는 17일 용당저수지에서 2018년 풍년과 안전영농을 기원하는 통수식 행사를 개최하였다.
[충청신문=충주] 박광춘 기자 = 한국농어촌공사 충주·제천·단양지사(지사장 차상철)는 17일 오전 11시 김익중 충주시청 농정국장, 유관기관단체장 및 농업인을 포함 1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주시 신니면 문숭리에 위치한 용당저수지에서 2018년 풍년과 안전영농을 기원하는 통수식 행사를 개최하였다.

용당저수지는 현재 총저수용량 683만㎥의 89.2%인 609만㎥의 농업용수를 저수하고 있어 관개지역인 충주시 신니면, 주덕읍 일원 927ha에 농경지에 안정적인 농업용수 공급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여진다.

충주제천단양지사는 이날 통수식을 시작으로 관내 농업생산기반 시설물 266개소(저수지 37개, 양수장 32개, 취입보등 197개)가 본격 가동돼 충주시, 제천시, 단양군 일원 5,351ha의 농경지에 농업용수 공급이 시작된다.

충주제천단양지사 관계자에 따르면 관내 저수지 저수량이 99.7%를 보이고 있어 지난해에 비해 급수여건이 양호하나, 영농기 장기간 강수량 부족시 봄가뭄이 발생하여 물 부족이 예상됨에 따라 농업용수이용자들이 물 절약에 힘써줄 것을 부탁하였다.

차상철 지사장은 체계적인 용수관리와 철저한 시설물 관리를 통해 가뭄, 풍수해 등 자연 재해 대응체계를 구축하여 사전 재해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급수기간 동안에 영농대책상황실을 운영하여 안전영농에 차질이 없도록 하여 2018년 고품질 쌀 생산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