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통’ 올해도 민·관 협력 혁신 선도
‘홍성통’ 올해도 민·관 협력 혁신 선도
  • 김원중 기자
  • 승인 2018.04.17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체 활성화 위한 다섯 가지 의제 설정
[충청신문=홍성] 김원중 기자 = 홍성군 지역 발전을 위한 민·관 협력 거버넌스인 ‘홍성통’이 2018년에도 뜨겁게 점화할 예정이다.

이에 홍성통은 지난 2013년도에 나누고 소통한다는 뜻을 담은 ‘통(通)’의 의미와 어느 분야에서나 정통한 사람을 뜻하는 ‘○○통’의 의미를 함께 담아 업무 간 칸막이를 넘어 홍성군의 농촌 지역발전을 함께 고민하고 상생발전을 도모하자는 뜻에서 출범했다.

특히 친환경농정발전기획단과 정책, 마을만들기, 도시재생, 사회적경제, 문화관광, 농정, 귀농귀촌 등 각 분야 실무 공무원, 마을만들기 단체와 사회적 기업, 협동조합, 문화예술단체, 농촌관광, 귀농귀촌 단체 등이 참여하는 민·관 협력 거버넌스 모델이다.

이같이 홍성통에서는 참여 기관·단체가 매월 한 차례씩 정기모임을 열어 지역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정보를 공유하며 협력할 거리를 찾고 있으며 지난 2015~2016년에는 마을만들기 지원시스템 마련을 중점과제로 선정해 추진해왔고 지난 2017년에는 청년정착지원시스템을 주제로 1년여 간 공동학습을 한 바 있다.

올해 홍성통에서는 4월 회의부터 마을공동재산 관리방안, 마을만들기와 도시재생, 홍성군 먹거리정책 구축 방안, 마을과 에너지, 마을교육공동체 등의 5개 의제를 과제로 정해 격월로 논의해 나갈 계획으로 관광통, 청년통 분과를 운영하고 지역관광 실적 공동관리, 현장학습과 청년 정책 사업 발굴 등을 추진해 더 많은 사람들이 홍성통에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별도의 토론회도 마련해나가기로 했다.

또한 군은 민·관이 함께 하는 홍성통 운영이 군에서 추진하는 다양한 시책의 원활한 추진을 돕고 사업 효과를 높이는 구실을 톡톡히 하고 있어 앞으로 더욱 다양하고 내실 있는 거버넌스 성공사례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계획이다.

한편 ‘홍성통’은 출범 다음 해인 지난 2014년 행정안전부 지역 거버넌스 과정 교육, 교육부 평생학습박람회, 농림축산식품부 행복마을콘테스트, 2017년 한국지역개발학회 등에서 우수사례로 발표회를 가지는 등 지역사회 활성화와 공동체 복원이라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해 나가기 위한 홍성군만의 참여 협력형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