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청 화분병원 앞에 야자수길 만들어
대전시청 화분병원 앞에 야자수길 만들어
  • 정완영 기자
  • 승인 2018.04.17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분병원 입구 종려나무 10본 식재…이국적 경관 병원 홍보효과
▲ 대전시청 화분병원 앞에 만들어진 종려나무 길.(사진=정완영 기자)
[충청신문=대전] 정완영 기자 = 전국 지자체 가운데 처음으로 병든 화초를 치료하는 화분병원을 만든 대전시가 이번에는 화분병원 입구에 야자수를 심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17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13일 화분병원 입구에 야자과 상록수인 종려나무 10구루를 심었다.

이번 야자수 식재로 화분병원 입구를 지나는 시민들에게 이국적인 느낌을 주는 것은 물론 전국 유일무이한 화분병원 홍보 효과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시 관계자는 "종려나무가 차별화된 시민 서비스를 제공하는 화분병원의 정체성을 잘 보여주고 있다"며 "쾌적한 시청사 환경과 청사의 이미지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시는 추위에 약한 종려나무의 특성을 고려해 겨울철에는 시청사 실내 배치 등으로 색다른 볼거리를 만들 계획이다.

한편, 화분병원은 2013년 3월에 개원해 그동안 시민 526명 2963개 화분을 치료했으며, 시민들에게 화분 관리방법 교육과 생육상태 점검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