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왓슨 도입 1주년 기념 심포지움 개최
건양대병원 왓슨 도입 1주년 기념 심포지움 개최
  • 박희석 기자
  • 승인 2018.04.17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건양대병원 전경
[충청신문=대전] 박희석 기자 =건양대병원이 17일 오후 원내 암센터 대강당에서 국내·외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기술 분야 최고 전문가, 업계 종사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왓슨 도입 1주년 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건양대병원은 지난해 4월 중부권 최초로 인공지능 암 진료실을 개소한 후 첨단 인공지능 진료를 제공하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춘 의료를 구현해왔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이번 심포지움에는 국내외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기술 분야 최고 전문가와 관련업계 종사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좌장으로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의 김승환 박사, 건양의대 이회영 교수, 가천의대 이언 교수, 대구가톨릭의대 배성화 교수를 초빙했다.

프로그램은 ▲헬스케어에서 빅데이터 활용(데이터솔루션 정성원 상무)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된 의료기기(식약처 손승호 연구사) ▲CDM 기반 병원 내 빅데이터 구축(아주의대 박래웅 교수) ▲Global application of Watson for Oncology & Genomics(IBM CK Wang) ▲암 치료제 선택을 위한 유전체 의학의 적용(건양의대 최종권 교수) ▲4차 산업혁명과 의사의 미래(前의협회장 노환규 박사) ▲정밀의료의 성공 전략(한국과학기술평가원 김한해 연구원) ▲유방암 치료에서 왓슨 적용결과 분석(건양의대 권성욱 교수) ▲인공지능 헬스케어 컨소시움의 역할(가천의대 안성민 교수) 등 총 4개 세션, 9개의 강좌와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건양대병원 윤대성 암센터 원장은 “4차 산업혁명이라는 큰 흐름은 의료계에서도 그 영역을 넓혀 나가고 있다”며 “왓슨 도입에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이를 발판으로 첨단 인공지능 헬스케어 기술을 개발하고 꾸준히 발전시켜 환자의 생명을 보호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말했다.

건양대병원은 왓슨 포 온콜로지 도입 이후 유전자 특성에 따른 치료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시스템과 최첨단 로봇수술 장비 다빈치 Xi를 모두 구비해 맞춤형 정밀의료를 실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