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아세아시멘트, 긴급 도로보수용 콘크리트 개발
제천 아세아시멘트, 긴급 도로보수용 콘크리트 개발
  • 조경현 기자
  • 승인 2018.04.17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세아시멘트 제천공장 전경
[충청신문=제천] 조경현 기자 = 제천 아세아시멘트가 '긴급 도로보수용 속경형 라텍스 개질 콘크리트'를 개발해 건설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17일 아세아시멘트에 따르면 다양한 교통 환경에 적용이 가능한 이 제품은 수요자가 요구하는 다양한 교통 개방시간에 따라 강도 발현 시간을 조절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그동안 수 시간 내에 교통 개방이 필요한 도로 보수의 경우 초속경 시멘트를 사용해 왔지만 교통 개방시간이 12~24시간이 필요하며 시공비용이 과도하게 상승하는 단점 있다.

하지만 개발된 고객 맞춤형 속경형 포장용 콘크리트를 적용할 경우 불필요한 시공비 상승을 막고 경제적이며 합리적인 재료 설계가 가능하다.

시멘트 회사 관계자는 "콘크리트 포장 보수를 위한 도로보수용 제품에 대한 다수의 특허 등록 실적을 보유하고 있고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라며 "제천 공장의 GPC(Green premixed cement, 고객 맞춤형 특수시멘트) 설비를 활용해 고객의 주문에 따라 4시간에서 24시간까지 교통 개방이 가능한 라텍스 개질 콘크리트용 결합재를 생산, 판매하고 있다, 관련 업계의 효율적인 재료설계를 위한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