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천안갑 보궐 불출마 공식화
이완구, 천안갑 보궐 불출마 공식화
  • 최병준 기자 choibj5359@dailycc.net
  • 승인 2018.04.23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큰 정치' 밝혀, 총리 사퇴 3년만에 사실상의 정계 복귀 선언

▲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성완종 리스트 연루 기사를 들어보이고 있다.

[충청신문=서울] 최병준 기자 =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23일, 총리 사퇴 3년만에 사실상의 정계 복귀를 선언했다.

그러면서 천안 재보궐 선거 불출마를 공식화했다.

대신에 그는 "큰 꿈은 연탄가스처럼 슬며시 찾아오지, 찾는다고 새서 오지는 않습니다. 아무도 모르게 슬며시 찾아옵니다"라며 큰 정치를 시작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이 전 총리는 23일 오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장에서 모두 인사발언 뒤 지난 2015년 4월 소위 '성완종 리스트' 의혹 사건을 보도한 K신문에 대한 3억원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고, 당시 수사 검사에 대하여 민형사 소를 제기한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당시 이 신문이 단독 보도하면서 게재했던 '비타500' 사진도 들어보였다. 그는 이 기사로 2015년 4월 27일 총리직에서 사임했다.

이 전 총리는 "경향신문에 3억 손배소를 제기하였다"고 말하고 "다만, 이것은 국민에게 무엇이 진실인가를 밝히는 것이 그 목적이기에 해당 신문이 이에 대한 전말을 국민에게 밝히고 사과하고 사죄한다면 그 민형사 문제는 거둬들일 수 있음을 국민앞에 밝힌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이어 검찰에 대해서도 "사건 증거기록을 폐기한 데 대해 민형사상 소를 제기하고자 한다"고 밝히고 "이는 더 이상 대한민국땅에서 정치검찰이 자리잡지 못하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 전 총리는 이어 여야 정치권에 대한 고언에 대해서도 의견을 피력했다.

이 전 총리는 현 여권에 대해 "1908년대 이념적 대립에서 벗어나십시요. 그러지 않으면 몇 년후에 또다른 적폐의 대상, 청산의 대상이 될 뿐"이라며 강력 경고하고 나섰다.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남북 갈등도 풀어나가고자 하면서 왜 남남 갈등은 못풀어가느냐고도 했다. 그렇지 않으면 불과 몇년 후에는 큰 재앙으로 돌아올 것이라는 경고다.

이념적 갈등을 넘어 이분법적이 아닌, 보완적 관계로 승화시켜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이어 분열된 야권에 대해서도 통합을 강조했다.

"서로 통합하고 힘 합치는 모습을 보여야지, 힌재 모습으로서는 야당으로서의 기능을 할 수 없습니다. 야권 전체 통합하십시요. 왜 통합해야하는지 각종 여론조사에서 느낄 겁니다."

다가오는 6·13 지방선거 출마와 관련, "우리당 최고지도부로부터 어떠한 6·13지선관련 출마 제안을 들은 바 없다"며 "하지만 이 문제 가지고 이러니 저러니 하는 건 자칫 불필요한 오해와 갈등를 유발할 소지가 있어 더 이상 묻지 않기로 하면서 천안 재보궐 선거에는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이번 지선에 그 역할이 무엇이든 피하지 않을 생각이고, 자질있는 후학을 돕고 새로운 당의 모습으로 복원하는데 모든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