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노희 충남교육감 예비후보, "사립유치원 학부모 부담금 전액 지원"
명노희 충남교육감 예비후보, "사립유치원 학부모 부담금 전액 지원"
  • 지정임 기자 jji2516@dailycc.net
  • 승인 2018.05.07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사립유치원 교사 동일 호봉제 시행···사립유치원 운영 자율성 확대 행정 지원 강화돼야
[충청신문=내포] 지정임 기자 = 명노희 충남교육감 예비후보는 지난 4일 유아교육의 공교육화 및 공공성을 확대해야 한다며 현행 국·공립과 사립유치원 지원에 대해 같은 수준으로 지원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명노희 후보는 "대한민국의 아이들이라면 국공립유치원 수준으로 사립유치원 학부모 부담금 전액을 지원해야 한다"며 "공·사립유치원 교사의 동일 호봉제 시행으로 사립유치원 교원의 임금 체계개선과 사립유치원 운영의 자율성 확대를 위한 행정 지원도 강화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현재, 유아학비 지원대상은 유치원에 다니는 만3~5세 유아로, 지원 금액은 공립유치원의 경우 월 6만 원(입학금, 수업료면제), 사립유치원 월 22만 원을 지원한다. 방과 후 과정을 이용할 경우 공립 월 5만 원, 사립 월 7만 원을 충남도청 및 기초자치단체를 통해 지원하게 된다.

이번 명 후보의 '유아교육의 공교육화 및 공공성 확대' 공약의 하나로 신도심 인구밀집 지역 공립유치원신설 학부모 유아학비 부담으로부터 해방과 좋은 시설에서 안전한 거주지 근처에 위치한 유치원에 다니게 될 것으로 전망했으며 사립유치원 통학버스 지원도 약속했다.

명 후보는 "이를 위해 임기 내에 이룰 것"이라며 "예산은 국비, 지자체비, 충남도교육청 특별회계 재원에서 충당·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