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주택 10곳 중 1곳, 라돈 기준치 초과"…전국서 세 번째
"대전 주택 10곳 중 1곳, 라돈 기준치 초과"…전국서 세 번째
  • 정완영 기자 waneyoung@dailycc.net
  • 승인 2018.05.15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충남녹색연합, 국립환경과학원 전국 주택 라돈농도 조사 분석 결과

[충청신문=대전] 정완영 기자 = 대전충남녹색연합이 15일 "대전지역 주택 10곳 중 1곳의 라돈농도가 기준치를 초과했다"며 라돈에 대한 체계적인 실태 조사와 저감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녹색연합은 보도자료를 통해 "국립환경과학원이 2015∼2016년 전국 주택 7940채를 대상으로 시행한 라돈농도 조사 결과를 분석해 본 결과 대전지역 주택의 평균 라돈농도가 111.92㏃/㎥로 전국 평균(95.4㏃/㎥)을 크게 웃돌았다"고 밝혔다.

실내공기질관리법은 실내 공동주택의 라돈농도 권고기준을 200㏃/㎥, 다중이용시설은 148㏃/㎥로 정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 권고기준은 100㏃/㎥다.

대전의 라돈 수치는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강원(149.7Bq/㎥), 전북(117Bq/㎥)에 이어 세 번째로 높다. 대전에서 라돈 수치가 가장 높은 주택은 616.3㏃/㎥을 기록했다.

특히 조사 대상인 대전지역 주택 296채의 12.8%인 38곳이 실내 공동주택의 권고기준치인 200㏃/㎥를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다중이용시설 권고기준을 적용하면 23.6%(70곳), WHO 권고기준에 따르면 38.9%(115곳)가 기준치를 초과하는 것이라고 녹색연합은 설명했다.

자연 방사성 물질인 라돈은 폐암 발병의 주요 원인물질 중 하나다.

환경과학원은 2011년부터 2년 주기로 여름철보다 환기를 자주 하지 않아 실내 라돈농도가 높아지는 겨울철에 집중적으로 실내 라돈농도를 조사하고 있다.

녹색연합 관계자는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의 위해성을 고려하면 더 정확하고 폭넓은 조사가 진행돼야 한다"며 "라돈 조사 결과 라돈 수치가 높다면 라돈으로 인한 건강 피해 조사, 라돈의 원인을 규명하는 역학조사 등 추가조사도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200㏃/㎥인 실내 공동주택 기준을 다중이용시설 또는 WHO 수준으로 낮추는 등 라돈농도 저감을 위한 다양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