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축산악취 민원 대폭 감소
세종시, 축산악취 민원 대폭 감소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18.05.17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 세종시의 축산악취 관련 민원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축산악취 민원은 2014년 135건으로 심각한 상황이었으나 2015년 115건, 2016년 87건, 2017년 47건으로 계속 줄었다. 올해 4월말 현재 3건으로 크게 감소했다.

그동안 시는 부강면 충광농원을 비롯한 조치원읍, 장군면 등 주요 축산악취 발생 지역에 집중적인 해결 노력을 펼쳐왔다.

전문가가 참여한 T/F를 구성해 현장조사와 유입수 점검 등으로 원인을 분석하고 해결 방안을 찾아 분야별 대책을 적극 추진했다.

충광농원에는 양돈농가별 개별축사 악취제거시설(안개분무시설)을 설치하고 공동퇴비장(2개소) 차폐, 축산분뇨 공동고액분리시설 설치, 축산악취 저 감단 운영 등으로 축분 냄새를 줄여 나갔다.

또 분뇨가 하천으로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조은소하천’을 준설, 가축분뇨공공처리장 이용수수료를 현실화하는 등 축산밀집단지에 대한 합동 지도·단속도 실시했다.

노후화된 축사시설을 현대화해 사양관리, 번식, 화재, 냄새관리를 자동화할 수 있는 ‘스마트 축산’ 구현에 노력했다. 무허가 축사는 2019년3월까지 적법화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또, 클린축산을 위해 2022년까지 깨끗한 축산농장 100개소를 정부 인증을 받도록 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세종시가 쾌적한 도시로 성장하도록 생활주변 환경을 더욱 개선해 나가겠다”며 “지역주민과 더불어 사는 공감축산을 위해 가축분뇨 악취에 축산 농가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