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되지도 않는 구태의연한 네거티브 규탄한다"
박범계 "되지도 않는 구태의연한 네거티브 규탄한다"
  • 장진웅 기자 jjw8531@dailycc.net
  • 승인 2018.05.17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당 후보에 각종 의혹 제기한 한국당 지적

[충청신문=대전] 장진웅 기자 =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이 17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되지도 않는 구태의연한 네거티브에 대해서 온 당원과 함께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허태정 대전시장 예비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해 "어느 선거치고 네거티브가 무성하는 후보와 캠프는 결코 이길 수 없다. 이겨서도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한국당 측에서 허태정 예비후보에 병역 기피 등 각종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데 대해 쓴소리를 내뱉은 것이다.

그는 "허태정은 가장 좋은 상품"이라며 "허태정 이전의 대전과 이후의 대전을 다를 거라고 생각한다. 시민들이 행정가로서 허태정을 기다리고 있다"며 추어올리기도 했다.

한국당 대전시장 후보인 박성효 예비후보와의 일화를 소개하면서 우회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한국당 박성효 후보가 국회의원(대덕구) 시절 저에게 물었다. '동생, 내가 대전시장 나가는 게 맞아?', '나가는 건 옳지 않다'고 대답했다"며 '국회의원 임기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한 상태에서 시정을 이끄는 건 옳지 않다'고 대답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 결과는 어땠냐"며 "다시 과거로 돌아가야 하겠는가"라고 꼬집었다.

박 예비후보는 2012년 총선에서 대덕구 국회의원으로 당선, 2년 뒤 중도사퇴하고 2014년 대전시장 선거에서 낙선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