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교육활동 침해 학생·보호자 대상 맞춤형 교육 운영
대전교육청, 교육활동 침해 학생·보호자 대상 맞춤형 교육 운영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8.06.11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활동보호를 위한 특별교육' 진행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교육청은 오는 18일까지 에듀힐링센터에서 교육활동 침해 학생·보호자를 대상으로 정상적인 교육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특별교육을 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특별교육은 '교원의 지위향상 및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특별법' 제18조와 동법 시행령 제2조의 2에 따라 진행된다.

지난 4년 간 교육활동 침해 학생에 대한 학교내봉사·사회봉사·특별교육·출석정지·퇴학처분·기타 조치 중 평균 19% 이상이 특별교육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활동 보호에 대한 맞춤형 교육의 필요성이 요구됨에 따라 특별교육은 개인상담, 자기 탐색 및 이해 활동, 대인관계 및 갈등 해결, 미술 활동을 통한 감정 표현, 그림카드를 이용한 감정 조절, 음악을 통한 감정 나누기, 어울림 활동 등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교육 첫 날은 학생의 보호자가 반드시 동행해 학생 이해와 양육 시 바람직한 보호자 역할 수행에 관한 교육을 통해 학생과 보호자는 서로를 이해하는 시간을 갖고 교육활동 보호에 대한 의지를 다짐할 계획이다.

특별교육 대상자는 학교교권보호위원회를 거쳐 학생선도위원회에서 결정하며 신청은 유·초등학교는 교육지원청, 고등학교·특수학교는 시교육청 교육정책과로 가능 하다.

이용균 부교육감은 "존경과 신뢰의 교육풍토 조성과 학습권과 교권·양육권을 보장하는 학교문화 정착에 교육활동 침해 학생 및 그 보호자를 위한 특별교육은 오아시스와 같다"며 "교육활동 침해 학생이나 보호자의 정신이 사막을 헤맬 때 에듀힐링센터는 행복한 학교생활로 돌아갈 수 있는 길을 안내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