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상반기 지방세·세외수입 체납액 일제정리 순항
중구, 상반기 지방세·세외수입 체납액 일제정리 순항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8.06.13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리기간 만료 전 목표 초과달성… 앞으로도 건전한 납세풍토 조성 노력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 중구가 2018년 상반기 지방세와 세외수입 체납액 일제정리 목표를 상회했다고 13일 밝혔다.

그동안 경기침체와 체납자 납부의식 결여로 체납액이 매년 증가해 지난 2월말 기준 지방세 69억원, 세외수입 119억원의 누적 체납액은 구 재정 건전성을 위협하는 큰 문제점으로 지적되어 왔다.

체납액 일제정리 기간은 4월부터 6월말까지로, 13일 현재 지방세는 132%, 세외수입은 126%의 정리율을 나타냈다.

구 관계자는 차량과 부동산 공매(7건), 자동차 번호판영치(696대), 예금·급여·매출채권·증권계좌 압류·추심(1,070건)등 강력한 체납세금 징수 활동의 결과라고 설명했다.

특히 지방세 체납액의 38%를 차지하고 있는 자동차세와 세외수입 체납액의 77%를 차지하고 있는 자동차관련 과태료 체납액 해소를 위해 지방세와 세외수입 통합 시스템을 탑재한 자동차 번호판 영치차량 2대를 매일 운행해 강력한 번호판 영치활동을 전개했다.

구 관계자는 "체납세금 일제정리 기간이 끝나도 상습체납자는 별도로 관허사업제한, 출국금지, 명단공개, 신용정보등록 등 강력한 행정제재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생계형 체납자를 대상으로는 분할납부 등 체납 유형별로 차별화된 징수활동 전개로 성실납세자와의 형평성을 확보하고 건전한 납세 풍토를 조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