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6·13 지방선거 여당 압승, 향후 과제는?
[사설] 6·13 지방선거 여당 압승, 향후 과제는?
  • 충청신문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8.06.14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방선거 결과는 2가지 특징을 지니고 있다. 무엇보다도 선거율이 60%를 넘은 것이 그 하나이고 또 하나는 민주당이 압승했다는 사실이다. 전자의 경우 역대 2번째로 높아 선거참여에 대한 시민들의 의식전환을 엿볼 수 있다. 특히 지방선거에서 60% 이상의 투표율을 보인 것은 첫 지방선거 이후 23년만이다.


후자는 그야말로 싹쓸이라는 표현이 앞설정도로 여야간 희비가 확연히 드러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보수 텃밭이라던 부산·울산·경남 광역단체장 선거에서도 패했다. 보수 세력의 영원한 텃밭으로 여겨졌던 부산과 울산지역에서 민주당의 승리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그만큼 민심이 과거의 지역주의에서 탈피했다는 점을 보여 주는 사례이다.


역대 지방선거와 비교해 야당이 최악의 성적표를 받은 이번 선거구도를 놓고 설왕설래가 한창이다. 이는 2006년 지방선거 이후 12년 만에 지방 권력구도가 완전히 뒤바뀐 것을 의미한다. 이에 대한 해석이 분분하다.


“문재인 정부가 이끈 남북, 미·북 정상회담 탓도 있지만 변하지 않는 야당에 대한 실망이 표심으로 드러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그 결과는 대전 충남·북도 예외는 아니다. 광역단체장은 물론이고 기초단체장 지방의원 할 것없이 모두 파란물결이다.


대전의 경우를 보자. 4년간 5개구를 책임지고 이끌어갈 구청장 당선자 모두가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다. 여당후보들이 대전 5개구를 모두 석권하는 기록을 세웠다. 이런 선거 결과를 놓고 이러쿵저러쿵 말들이 많다.


“사실상 전멸한 선거”와 다를바 없다는 야당에서조차 한치앞도 내다보지 못한데 대한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경제 이슈 등에 제대로 된 견제가 아닌 무조건적 비판을 한 야당에 회초리를 든 것이라는 여론이 이를 말해주고 있다.


6·13 지방선거·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압승하면서 야권의 지각변동이 불가피하다는 정가의 시각도 이와 무관치 않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THE BUCK STOPS HERE!’라고 올렸다.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는 뜻이다. 이를 두고 홍 대표가 대표직 사퇴를 시사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이미 대표직 자진 사퇴의사를 밝혔다. 야권발 정계개편이 빠른 속도로 진행될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는 대목이다.


일각에서는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연대하거나 합당하는 시나리오도 나온다. 거대여당에 맞서기 위해 두 야당이 힘을 합친다는 전략적인 차원이다.


어찌됐건 투표율이 60%를 넘은 가운데 여당의 압승은 무언의 메시지를 던져주고 있다.


‘적폐청산’을 전면에 내건 정부·여당에 책임정치 구현을 촉구한 것이 아니냐는 관계자들의 지적을 곰곰이 따져볼 필요가 있다.


민주당이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 압승을 거뒀지만 향후 과제는 결코 만만치 않다. 그 이면에는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국민들의 염원을 읽을 수 있다. 하지만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불거진 한ㆍ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대책 등 풀어야 할 난제들이 쌓여 있다.


민생문제도 간과할 사안이 아니다. 최근 이슈가 된 최저임금 대폭 인상과 다음달부터 시작될 주 52시간 근무제는 고용시장을 더 어렵게 만들 수 있다.


문재인 정부 1년이 적폐청산 시기였다면 이제는 야당과 반대 세력을 포용하는 ‘통합적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


야당도 오늘의 참패를 거울삼아 뼈를 깎는 자성과 반성으로 거듭나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