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북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 구축 추진
대전·충북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 구축 추진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18.06.14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4곳 스마트시티 특화계획 수립 국고지원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 대전과 충북에서 기성시가지에 다양한 스마트 서비스를 적용해 교통·에너지·방범 등 생활편의를 개선하고 지역 고유의 산업·문화적 경쟁력 강화를 추진하기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을 지원하는 사업이 추진된다.

국토부는 2018년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 마스터플랜 지원사업의 대상지로 대전과 충북 등 4곳을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선정된 4곳의 지자체에는 마스터플랜 수립 지원을 위한 국비 2억2500만원과 전문가 컨설팅이 지원된다.

마스터플랜 수립과정에는 지역 주민들이 직접 참여한다. 해당 지역에 필요로 하는 서비스 수요를 반영, 체감도가 높은 서비스가 우선적으로 적용되도록 추진된다.

선정된 지자체들은 지역 내 기성시가지의 특성에 적합한 스마트시티 서비스 활용계획을 제시, 다양한 유형의 한국형 스마트시티 모델이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전광역시는 노후 된 대덕연구 개발특구 일대를 중심으로 스마트 오픈플랫폼 구축 등 친 생활형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Re-New 과학마을” 사업계획을 추진한다.

충청북도는 혁신도시인 진천시에 제로에너지 도시 솔루션 적용, 통합플랫폼 구축 등을 통해 “스마트 에너지 혁신생태계 조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국토부 이정희 도시경제과장은 “이번 지원사업은 지역주민과 기업들이 직접 참여하는 Bottom-Up 방식으로 추진함으로써 지역에 가장 필요한 스마트서비스를 적용하고 체감할 수 있는 사업이 될 것“ 이라며 ”향후 다른 기성시가지 지역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우수사례들이 창출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