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 동이면 ‘동천사모’, 작년 출생아 6명 금반지 선물
옥천 동이면 ‘동천사모’, 작년 출생아 6명 금반지 선물
  • 최영배 기자
  • 승인 2018.07.11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상에 태어난 걸 축하한다”
옥천 동이면 ''동천사 모임'이 지난해 태어난 6명의 신생아들에게 순금 1돈의 반지를 출생 축하 선물로 전달했다.
옥천 동이면 ''동천사 모임'이 지난해 태어난 6명의 신생아들에게 순금 1돈의 반지를 출생 축하 선물로 전달했다.
[충청신문=옥천] 최영배 기자 = 옥천군의 자그마한 시골 동이면에서는 전년도 태어난 아이들의 출생을 축하하며 금반지를 선물하는 아름다운 전통이 있다.

인구 1500명 남짓한 옥천군 동이면에서는 아름다운 세상의 빛을 본 아가들에게 건강을 염원하며 금반지를 끼워주는 전통이 2014년부터 내려오고 있다.

이 지역 주민과 출향인들로 이루어진 동이천사모(동이면을 사랑하는 천사들의 모임)은 한명 당 매달 1004원씩 내 모은 돈으로 전년도에 태어난 아이들에게 순금 1돈의 축하반지를 선물로 준다.

동이면주민자치위원회(현 위원장 박용길)를 중심으로 2014년 4월 15일에 결성돼 2015년 10명, 2016년 9명, 2017년 10명, 총 29명의 아가들에게 축하 반지를 선물했다.

11일에는 주민자치위원, 이장, 회원, 공무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해 태어난 6명의 아이들에게 반지를 끼워줬다.

반지를 선물 받은 한 아이의 엄마는 “소중한 아가를 선물 받은 걸로도 많이 기쁜데, 이렇게 많은 마을 사람들이 모여 출생축하 반지까지 받으니 더 기쁘다”며 “저희 가족에게 큰 추억거리를 선물로 주신 마을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박용길 동이면주민자치위원장은 “나날이 인구가 감소되고 있는 농촌지역에서 회원들의 정성을 모아 출생한 신생아들에게 작은 선물을 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매년 더 많은 아가들의 웃음소리를 듣게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