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BI 디자인 최종 확정… 근대문화예술특구 정체성 품었다
대전시, BI 디자인 최종 확정… 근대문화예술특구 정체성 품었다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18.07.18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근대문화예술특구 BI.
대전 근대문화예술특구 BI.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대전 근대문화예술특구의 정체성을 품은 BI(Brand Identity)가 탄생했다.

시 도시재생본부는 ‘대전 근대문화예술특구’BI 디자인을 최종 확정했다고 18일 밝혔다.

확정된 BI 디자인은 특구 내 대표적인 근대건축물인 옛 충남도청을 간결하게 형상화했으며, 1932년 준공 시 원형 모습을 직관적으로 표현해 대전의 역사성과 대표성을 상징하고 있다.

시는 근대문화예술특구의 정체성 확립과 근대문화예술도시 대전의 위상 제고를 위해 지난 2월부터 6월까지 근대문화예술특구 BI 디자인 개발을 위한 연구용역을 했다.

시는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디자인이 모호하지 않고 명확하며, 대전근대문화예술에 대한 역사성과 대표성을 상징하고 시민들에게 가장 쉽게 홍보할 수 있는 디자인을 특구 BI로 확정했다.

시는 확정된 BI를 특구 내 안내판 등 신설·교체 시 설치기준으로 적용하고 명함, 봉투, 인쇄물 제작 등에 다양하게 활용해 특구 이미지를 널리 알리고 원도심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성기문 도시재생본부장은 “확정된 특구 BI 디자인은 앞으로 대내외적으로 근대문화예술특구 홍보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이라며 “옛 충남도 관사촌 테미오래 조성사업 등 특구 내 추진 중인 다양한 사업들을 조기에 마무리해 많은 분들이 찾고 싶은 원도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4월 근대역사문화도시로서 차별화된 특구조성을 통한 경쟁력 확보와 침체된 원도심 지역 활성화를 위해 동구와 중구 원도심 일원을 ‘대전 근대문화예술특구’로 지정받았다.

시는 이와 관련 대전근대문화예술의 산업화, 관광화, 생활화라는 3대 전략을 세우고 총 460억원을 투입해 8개 특화사업에 22개 단위사업을 추진, 시민 삶의 활력과 원도심 상권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