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청년창업자에 월 30만원씩 6개월 수당 준다
대전시 청년창업자에 월 30만원씩 6개월 수당 준다
  • 정완영 기자 waneyoung@dailycc.net
  • 승인 2018.07.21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에 10억 편성, 전국 지자체 중 처음…9월부터 가능할 듯

[충청신문=대전] 정완영 기자 = 대전시가 이르면 9월부터 창업 이후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 창업자들에게 수당을 준다.

아르바이트생이나 취업준비생 등 청년들에게 수당을 지급하는 지방자치단체는 있지만, 청년 창업자에게 수당을 지급하는 것은 대전시가 처음이다.

시는 청년 창업자들의 안정적인 사업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청년 창업지원 카드' 사업을 추진키로 하고 추경예산안에 10억1200만원을 편성했다.

청년 창업지원 카드는 창업한 지 3년 이내로 연 매출액 1억원 미만의 업체를 운영하는 청년들에게 매달 활동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전에 6개월 이상 거주한 만18∼39세 청년으로, 가구 중위소득 150% 미만이 대상이다.

추경예산안이 시의회를 통과하고, 이르면 9월부터 청년 창업자들에게 월 30만원씩 6개월간 수당을 지급할 계획이다.

시는 사용 계획서 등을 심사해 올해 500명을 선발한다.

온라인을 통해 신청서, 사용 계획서, 사업자 등록증, 부가가치세 과세표준 증명원 등을 제출하면 된다.

시는 선발된 청년들에게 매달 사용할 수 있는 체크카드를 발급할 계획이다.

카드는 교통비, 식비, 전문서적 구매, 홍보 마케팅 등 직접 사업비를 제외한 창업 활동 및 역량 강화를 위한 항목에 사용할 수 있다.

창업 활동과 관련 없는 음주 등 유흥비, 레저비용, 공과금, 세금 등에서는 쓸 수 없다.

카드 사용 후 온라인으로 승인 신청을 하면 포인트 차감방식으로 해당 금액을 지원한다.

시는 청년 창업 촉진을 위해 다양한 정책이 시행되고 있지만, 대부분 사업비 중심으로 사업 운영을 위한 간접 비용에 대한 부담을 줄여 주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교통비와 식비 등 간접비용은 수익이 거의 없는 초기 창업단계에서 청년 창업자에게 큰 부담이라는 설명이다.

박민범 시 청년정책담당관은 "창업 초기 단계에 있는 청년 창업자들이 안정적인 사업 활동을 위해 사업비 외에 교통비와 식비 등을 지원해 창업자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정책"이라며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폐업, 다른 지역 이전, 신청 요건 미충족 등의 사유가 발생하면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