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서명석 제명 확정·안선영 재심의 요청
민주당, 서명석 제명 확정·안선영 재심의 요청
  • 장진웅 기자 jjw8531@dailycc.net
  • 승인 2018.08.08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무위, 윤리심판원 결정 이의 없어…안은 징계 수위 낮아
[충청신문=대전] 장진웅 기자 = 서명석 대전 중구의회 의장이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제명됐다.

6개월 당원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던 안선영 중구의회 의원의 경우 재심의를 받는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지난 7일 의사결정기구인 상무위원회 회의를 열고 윤리심판원에서 결정했던 서 의장과 안 의원에 대한 징계 안건을 다루고 이같이 결정했다.

상무위는 서 의장이 당론을 어기고 전반기 의장 선거에 출마해 당선까지 이룬 것은 해당행위에 해당한다며, 제명이란 강력한 징계를 내린 윤리심판원의 결정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서 의장은 중앙당에 재심의를 요청할 순 있지만, 사실상 결과를 뒤집기를 어려운 모습이다.

제명당할 경우, 5년 안에 입당할 수 없다.

서 의장은 권선택 전 대전시장의 추천으로 정계에 입문, 자유선진당에서 제6대 중구의회 의원을 지냈고 올초 민주당에 입당해 제8대 의회에 재입성했다.

민주당 당론으로 육상래 의원을 전반기 의장으로 내정하자, 이에 반발한 서 의장은 의장 선거에 출마해 당선까지 이뤘다.

이에 민주당은 서 의장의 행보를 해당행위로 간주, 제명이란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

공교롭게도 같은 사안으로 제명당했던 김경훈 제7대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도 권 전 시장 측근이다.

또 상무위는 '늦잠'을 잤다는 이유로 의장 선거일에 출석하지 않은 안 의원에 대해선 사안이 결코 가볍지 않다고 판단하고 윤리심판원에 재심의를 요청했다.

6개월 당원 자격 정지란 징계가 약했다는 지적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

윤리심판원이 상무위의 요청을 받아들여 재심의를 열 경우 전보다 강한 징계가 나올 확률이 크다.

한편, 이번 징계로 중구의회 당별 구성은 총원 12명에 민주당 6명, 자유한국당 5명, 무소속 1명으로 바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