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흥타령춤축제2018’ 개막 D-30
‘천안흥타령춤축제2018’ 개막 D-30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18.08.10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로 15주년 맞이한 천안흥타령춤축제, 세계적인 춤 축제로 정착 도모

천안흥타령춤축제2018 홍보포스터
천안흥타령춤축제2018 홍보포스터
새로운 다양한 프로그램 구성하는 등 완벽한 춤축제 준비에 박차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개막 한 달여를 앞둔 ‘천안흥타령춤축제2018’축제 열기가 고조되고 있다.

전 세계 40개국이 참가하는 등 국내를 넘어 세계가 인정하는 춤 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천안흥타령춤축제2018 개막 D-30일을 맞아 열기가 고조되고 있는 것.

천안문화재단(대표이사 안대진)과 천안시가 본격개막준비에 돌입한 천안흥타령춤축제는 다음달 12일부터 16일까지 5일간 천안삼거리공원과 천안예술의전당을 비롯해 천안시내 일원에서 성대하게 개최된다.

15주년을 맞아 축제장 곳곳에는 기념 조형물, 다양한 포토존, 루미나리에 조명장식이 설치되고, 방문객을 위한 축제 한정 티셔츠, 에코백, 파우치 등 공식 굿즈 등을 판매한다.

축제 개막 전날인 11일에는 외국 참가국 환영식이 열려 서울 광화문 광장과 성동구 왕십리광장 상설무대에서 15개국 15팀의 세계 춤공연을 즐길 수 있는 쇼케이스 공연이 펼쳐진다.

13일에는 외국인이 가장 많이 찾는 천안의 관광명소 각원사(좌불상)에서 시민과 관광객을 위한 찾아가는 문화나눔 공연 서비스를 제공해 시민들의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할 예정이다.

전 세대가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기획초청공연 프로그램도 준비됐다. ‘플레이밍 파이어팀’의 불꽃을 활용한 퍼포먼스가 ‘심장의 빛(Light of the heart)’이라는 주제로 13일 오후 8시에 진행된다.

아울러 15일 오후 7시 30분 흥타령극장장에서는 대한민국 대표 뮤지컬 배우 김소현, 손준호 부부가 출연하는 ‘댄스인뮤지컬’공연이 준비돼 수준 높은 무대로 시민들의 기대치를 충족시킬 계획이다.

국제춤대회는 14일부터 16일까지 천안삼거리공원에서 열린다. 올해는 스페인, 폴란드, 터키, 멕시코, 브라질, 남아공, 태국, 인도네시아 등 5개 대륙, 16개국, 17개 무용단이 최종 선정돼 국제춤의 향연을 선보인다.

5개의 경연 프로그램 외에도 마당극 능소전 상설공연, 시민 참여형 프린지 공연, 생활문화페스티벌, 세계문화체험, 먹을거리장터, 체험행사, 어린이 놀이시설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풍성하다.

문화재단 관계자는 “성공적인 축제를 위해 전국 단위 홍보와 개막 10일 전부터 천안 전역에 가로등 배너를 게시해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킬 계획”이라며 “축제기간 시내 대형 전광판에 축제 하이라이트 영상을 매일 송출하고 온라인·SNS홍보를 지속 추진하는 등 지난해보다 더욱 많은 관람객을 유치하도록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