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수온 상승에 따른 비브리오패혈증 감염 주의 당부
보령시, 수온 상승에 따른 비브리오패혈증 감염 주의 당부
  • 김환형 기자 kkhkhh@dailycc.net
  • 승인 2018.08.13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보령] 김환형 기자= 보령시는 계속되는 폭염으로 해수온도가 상승함에 따라 비브리오패혈증 감염을 특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비브리오균은 바닷물 온도가 15℃ 이상이 되면 증식을 시작해 20~37℃에서 매우 빠르게 증식하는 특성이 있고, 활어회, 패류 등 익히지 않고 날것으로 섭취 시, 간질환을 앓고 있거나, 알코올 중독자, 당뇨 및 고혈압 환자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은 특히 조심해야 한다.

특히,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010년부터 올해까지 7월 평균 수온은 매년 0.34℃ 상승하고 있고, 서해의 경우 이보다 높은 0.54℃씩 급격하게 상승하고 있어 여름철에는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해변에 갈 때 피부에 상처가 나지 않도록 주의하며, 상처가 났을 때에는 재빨리 깨끗한 물로 상처부위를 소독해야 한다. 또 가급적 어패류를 익혀 먹고, 간질환 환자나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들은 비브리오 패혈증이 잘 발생하는 여름철 어패류와 생선을 날것으로 먹지 않아야 한다.

시는 대천 ․ 무창포 ․ 오천항, 죽도 ․ 남곡동 등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지난 4월부터 매주 1회 이상 가검물 수거검사를 실시하며 비브리오균의 분리 및 동정 검사, 병원균의 발생양상을 분석, 예방 관리에 철저를 기울여 오고 있다.

김형곤 보건소장은 “온난화를 비롯한 환경적인 요인으로 매년 해수온도가 상승하고 있어 매년 비브리오패혈증 감염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며,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등 예방수칙을 꼭 준수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