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병원 ‘유소아 급성중이염 항생제 적정성’ 6년 연속 1등급
충남대병원 ‘유소아 급성중이염 항생제 적정성’ 6년 연속 1등급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18.08.17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충남대학교병원(원장 송민호)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실시한 ‘유소아 급성중이염 항생제 적정성평가’에서 6년 연속 1등급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지난해 만 15세 미만 유소아의 급성중이염을 주상병, 1부상병으로 요양급여를 청구한 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병원, 의원, 보건소 등 전국 8275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2012년 평가가 시작된 이래 줄곧 1등급을 받아온 충남대학교병원은 평가지표인 항생제 처방률과 모니터링 지표인 ▲성분계열별 항생제 처방비율 ▲부신피질호르몬제 처방률 ▲중이염 상병비중 ▲상세불명 중이염 항생제 처방률 등 평가 항목에서 종합적으로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특히 급성중이염 항생제 처방률에서 전체평균(82.30%)에 비해 현저하게 낮은 처방률(33.12%)를 기록했다. 이는항생제 사용량을 적게 처방하면서 좋은 치료결과를 보인 것을 의미한다.

송민호 원장은 “이번 평가에 만족하지 않고 의료진 모두가 환자안 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의료 질을 높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