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파견·용역근로자 8개 직종 619명 정규직화
대전교육청, 파견·용역근로자 8개 직종 619명 정규직화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8.08.21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직 2교대 운영에 따른 250명 추가 충원…총 869명 직고용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교육청은 21일 파견·용역근로자 정규직 전환과 관련 수익자부담으로 운영하는 기숙사 사감의 정규직 전환을 완료함에 따라 파견·용역근로자 총 8개 직종 619명을 정규직화했다.

또, 당직 2교대 운영에 따른 250명을 추가로 충원하는 등 총 869명을 직고용하기로 결정했다. 시교육청이 직고용하기로 결정한 직종은 당직과 청소 등 고령자 친화직종에서 575명, 기숙사 사감 21명, 그 외 시설관리직 등 5개 직종에서 23명이다.

시교육청은 올해 3월 13일부터 6월 15일까지 총 4차례에 걸쳐 파견·용역근로자의 정규직 전환협의를 진행했으며 기숙사 사감의 경우 기숙사 입소학생 학부모·학교관리자·근로자가 참여하는 별도 소협의체를 구성해 7월 4일부터 지난 9일까지 총 4차례에 걸쳐 사감 직종의 전환여부를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고령자 친화직종 중 정년(만65세)이 초과된 당직과 청소근로자의 경우 최대 5년간 고용 유예기간을 두어 고용안정을 도모했으며 교육기관별로 당직 2교대 운영에 필요한 250명을 새로 충원함에 따라 총 869명의 신규일자리를 창출했다고 밝혔다.

정종관 행정과장은 "파견·용역근로자의 정규직전환 절차를 모두 마치니 감회가 새롭다"며 "우리교육청은 앞으로도 근로자들의 처우개선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