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주 가뭄’ 지역건설사 경영난 악화
‘수주 가뭄’ 지역건설사 경영난 악화
  • 김용배 기자 y2k425@dailycc.net
  • 승인 2018.09.11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발주 34% 감소... 발주 확대, 공사비 정상화 등 절실
[충청신문=대전] 김용배 기자 = 올 들어 대전지역 건설업체의 수주난이 이어지면서,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다.

SOC 투자가 역대 최소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공공부문 발주마저 크게 위축되고 있기 때문이다.

굵직한 공사가 전무한 상태로 공공부문 의존도가 높은 중소업체들의 경영상태는 더욱 악화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일익을 담당하는 건설경기 정상화를 위해 공공공사 발주 확대, 지역업체 참여 확대, 적정 공사비 적용 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지역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 6월 말까지 대전 관내 공공 공사발주(토목·건축·조경) 금액은 총 1172억8100만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4% 감소했다.

발주건수로는 143건으로 전년동기(116건)보다 23.3% 늘었으나, 공사발주금액은 34%나 급감한 것.

일반건설업 유지를 위한 최소 비용인 수주액 10억원 이상으로 산출한 지역발주 물량은 지난 6월말 기준 768억5900만원(24건)으로 조사됐다.

대전지역 종합건설업체 249개 업체가 공공공사 수주경쟁에서 1건 이상 수주한 업체는 105개사(42.8%)로, 절반이 넘는 나머지 140개사는 단 한건도 공사를 따지 못했다.

10억 미만 공공공사 발주물량은 454억8500만원(160건)으로 전체 249개사 가운데 35.7%인 89개 업체에 그쳤다.

이와 관련 지역 건설업계는 공공공사 물량 확대은 물론 민간투자 활성화, 지역업체 공사 참여 확대, 적정 공사비 적용 등의 방안을 요구하고 있다.

지역내 건설업계 관계자는 “최근 지역 건설경기 위축 속도가 과거에 비해 두 배 이상 빨라졌다”며 “생활형 SOC 예산을 조속히 집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적정 공사비가 확보되지 않은 상태에선 건설사들의 적자만 키울 뿐”이라며 “발주물량과 공사비를 함께 정상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올 들어 8월까지 공사금액별 발주건수 역시 ▲10억∼20억 미만 23건 ▲20억∼30억 미만 3건 ▲30억∼50억 미만 5건 ▲50억∼100억 미만 4건 ▲100억 이상 3건으로 지난해 대비 평균 33% 가량 줄어 업체들마다 극심한 수주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건설경기 부진으로 민간공사 시장마저 위축되면서 일감이 없어 문을 닫는 건설업체가 늘면서 고용감소 등 부작용이 심각하다.

지역 A 건설업체 대표는 “관급공사가 전무해 민간·주택사업을 하지 않은 중소 업체들의 실적이 악화될 수 밖에 없다”며 “발주를 확대하고 지역 건설업체 참여를 늘릴 수 있는 대형사업 발굴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