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종 의원 "검찰은 청와대 눈치 보기 수사 즉각 중지하라"
성일종 의원 "검찰은 청와대 눈치 보기 수사 즉각 중지하라"
  • 최병준 기자 choibj5359@dailycc.net
  • 승인 2018.09.12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일종의원(자유한국당 소상공인특별위원회 위원장, 서산.태안), 이은권 의원(대전 중구) 등은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소상공인 연합회장 검찰 재수사 건과 관련,
성일종의원(자유한국당 소상공인특별위원회 위원장, 서산.태안), 이은권 의원(대전 중구) 등은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소상공인 연합회장 검찰 재수사 건과 관련, "검찰은 청와대 눈치 보기 수사를 즉각 중지하라"고 밝혔다.
[충청신문=서울] 최병준 기자 = 성일종 의원(자유한국당 소상공인특별위원회 위원장, 서산.태안) 등 이은권 의원 등은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소상공인 연합회장 검찰 재수사 건과 관련 "검찰은 청와대 눈치보기 수사를 즉각 중지하라"고 주장혔다.

사건은 더불어민주당 소상공인특별위원회 부위원장 김경배, 현 서울시 명예시장 정인배 등 민주당 사람들이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을 배임 등의 혐의로 고소한 건이다. 경찰은 이미 수사를 통해 무혐의로 판명했으며 서울 중앙지검에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했음에도 불구, 검찰이 해당 사건을 재조사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이들은 "최승재 회장은 풀뿌리 경제의 핵심인 소상공인들을 대표하여 광화문 거리에서 거리투쟁과 생존권 확보를 위한 처절한 외침을 국민께 알리고 있다"고 설명하며, "(정부가) 최저임금을 시장에 맡기고 업종별·지역별·규모별 차등해달라는 합리적 요구조차 사법의 수갑으로 덮으려 한다. 을의 눈물을 닦아주겠다던 정부가 오히려 그들을 거리로 내몰고 외침도 묵살하고 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소상공인연합회장의 검찰 재수사는 분명한 정치적 탄압"이라고 주장하며, "570만 소상공인과 함께 하는 자유한국당은 잘못된 검찰의 조사에 예의 주시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