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래 유성구청장 "온천관광지구 활성화 위해 도시 리모델링 필요"
정용래 유성구청장 "온천관광지구 활성화 위해 도시 리모델링 필요"
  • 정완영 기자 waneyoung@dailycc.net
  • 승인 2018.09.12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활성화 간담회서 다양한 의견 수렴…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용역

12일 정용래 유성구청장(사진 가운데)이 유성온천지구 관광활성화를 위한 현실적인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레전드호텔에서 시·구의원 및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12일 정용래 유성구청장(사진 가운데)이 유성온천지구 관광활성화를 위한 현실적인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레전드호텔에서 시·구의원 및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충청신문=대전] 정완영 기자 = 정용래 유성구청장이 유성온천지구 관광활성화를 위한 현실적인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12일 레전드호텔에서 시·구의원 및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지역 시·구의원 및 유성관광진흥협의회 회장, 계룡스파텔 사장, 경하온천호텔 사장을 비롯해 온천1동 주민자치위원장과 통장협의회장 등이 참석해 상호 의견 교류의 장이 펼쳐졌다.

구는 먼저 유성온천지구 관광활성화를 위한 관광인프라 구축, 관광콘텐츠 개발, 전국단위 홍보 마케팅 등 정책 추진현황 및 추진계획을 공유하고, 관광활성화 방안에 대해 토의를 이어갔다.

정 구청장은 "민선7기에 활성화를 시키지 않으면 더 이상 관광특구의 명맥을 이어가기 힘든 절박한 상황"이라며, "단순히 테마파크 조성이 아니라 전체적으로 도시를 리모델링하는 방식으로 크게 접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하 유성관광진흥협회장은 "교통의 발달로 관광 트렌드가 변화하고, 다양한 형태의 숙박시설이 생겨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시대적 변화를 따라가지 못해 영업 부진으로 이어졌다"고 운을 뗀 뒤, "더 늦기 전에 남은 업체들마저 폐업되지 않도록 官 차원에서 개선책을 마련해달라"고 말했다.

이진국 경하온천호텔 사장은 ▲계룡스파텔 주변 펜스 철거 ▲은행나무 수종 변경 ▲온천호텔에 특색 있는 시설물 설치 ▲온천담당을 문화관광 부서로 개편할 것 등 온천관광 활성화를 위한 네 가지 사항을 제안했다.

이에 대해 이정호 계룡스파텔 사장은 "1만7000평, 광장만 5~6000평에 이르는 우리 호텔 부지에 워터파크를 조성한다면 엄청난 예산이 투입될 것"이라며, "투자 대비 수익성과 함께 주변의 교통여건도 고려해야 한다"면서 자체적인 시설 활용 등 다양한 방식을 추진할 것을 건의했다.

정 구청장은 "오늘 주신 의견들을 용역 과업지시서에 모두 담을 것"이라면서, "사업 추진 과정에서 앞으로도 간담회나 토론회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를 많이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온천관광지구 활성화를 위해 온천로 일대 문화예술의 거리 조성과 가족형 온천테마파크 조성 등 관광인프라 확충과 함께 문화예술 공연 및 유성온천의 특색 있는 아이템 발굴 등 관광콘텐츠를 함께 개발하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