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末聯 말라카주, 국제 및 경제 교류 협력 의향서 체결
충남도-末聯 말라카주, 국제 및 경제 교류 협력 의향서 체결
  • 지정임 기자 jji2516@dailycc.net
  • 승인 2018.09.13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남아 국가 지방자치단체와 교류협력 폭 확대 기대

[충청신문=내포] 지정임 기자 = 충남도가 말레이시아의 관광 중심지이자, 대규모 해양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는 말라카주와 교류협력 물꼬를 텄다.

도는 13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말라카주와 국제 및 경제 교류에 대한 협력 의향서를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모흐드라픽 나이자모히딘 산업통상투자부 장관 등 말라카주 방문단 17명이 참석했으며, 신동헌 도 경제통상실장과 모흐드라픽 나이자모히딘 장관이 양 도·주를 대표해 의향서에 서명했다.

도와 말라카주는 의향서를 통해 “호혜평등의 원칙과 양국의 법과 규정에 따라, 서로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쌍방의 문화전통과 보편적 가치를 상호 존중하고, 공동 번영과 발전을 추구하기 위하여 국제교류 및 경제교류에 대한 협력 의향을 확인한다”고 밝혔다.

도는 이번 의향서 체결로 동남아 국가 지방자치단체와의 교류협력 폭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말라카주와의 교류협력 추진을 위해 지난 1년 동안 실무 접촉을 추진해 왔다.

지난 3월 말라카주에 대한 실무 방문을 계기로 교류협력 논의가 급물살을 탔고, 지난 5월에는 로한나 람리 주한말레이시아 대사가 도청을 방문했으며, 지난 달에는 서천국제오픈태권도대회에 말라카주 대표 선수단이 참가했다.

또 말라카주 방문단은 14일까지 도내에서 열리는 동아시아 지방정부 3농포럼에 참가하며, 다음 달에는 말라카주 고위 공무원이 도를 방문할 계획이다.

수도 쿠알라룸푸르와 남쪽 조호바로 중간에 위치한 말라카주는 인구 87만 명 규모로, 과거 해상 실크로드의 요로인 말라카해협을 중심으로 동서 중계무역의 중심지 역할을 했다.

세계문화유산을 보유한 말라카주는 현재 말레이시아의 관광 중심지로 불리며, 최근에는 대규모 해양 프로젝트가 추진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