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초·중·고교 시설공사·물품대금 등 400억원 조기 집행
대전교육청, 초·중·고교 시설공사·물품대금 등 400억원 조기 집행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8.09.14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연휴 동안 대금미지급 관련 불편함 해소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교육청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계약업체 자금난 해소를 위해 시설공사비와 물품 대금 등 대전교육청에서 발주한 각종 계약 대금을 추석 명절 이전에 조기 집행한다고 14일 밝혔다.

현재 대전교육청은 대전선화초·대전탄방중·대덕고 등 100개교에서 공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추석 연휴 전날인 오는 21일까지 현장근로자·하도급업체·자재납품업체 등에게 지급할 공사·물품 대금은 4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위해 기성·준공 검사기간을 기존 14일에서 7일 이내로 단축하고 공사업체에는 대금 조기 청구를 독려해 대금 지급을 법정기한 5일에서 최대 2일 이내로 정하는 등 공사(물품)대금의 신속하고 투명한 집행으로 추석연휴 동안 대금미지급에 관련한 불편함을 해소할 예정이다.

김선용 재정과장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공사 대금 등이 조속히 지급될 수 있도록 행정 처리를 최대한 단축하고 있다"며 "이번 조기집행으로 현장 근로자들의 임금체불을 방지하고 업체들의 자금운영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임금·자재대금 등의 체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공사 현장에 대한 관리 감독을 철저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