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대전 오월드 탈출 퓨마 4시간 30분만에 결국 사살
[종합] 대전 오월드 탈출 퓨마 4시간 30분만에 결국 사살
  • 정완영 기자 waneyoung@dailycc.net
  • 승인 2018.09.18 2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대전] 정완영 기자 = 사육우리를 탈출한 대전 오월드 퓨마가 결국 죽음을 맞았다.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18일 오후 9시 44분께 오월드 내에서 엽사가 탈출한 퓨마를 발견해 사살했다고 밝혔다.

탈출 신고가 접수된 지 4시간 30분 만이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퓨마가 워낙 재빨리 움직이는 데다 사람을 보기만 하면 도망가는 바람에 생포가 쉽지 않았다"며 "제때 생포하지 못하게 되면 시민에게 피해를 줄 우려가 있어 숙의 끝에 사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퓨마가 마취총을 맞았지만 마취가 깨 다시 활동을 시작해 부득이 사살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오월드 측은 이날 오후 5시 15분께 사육장에 있던 퓨마 한 마리가 탈출했다며 119에 신고했다.

탈출한 퓨마는 2010년 태어난 8년생 암컷 ‘호롱이’로 60㎏가량 된다.

오월드 관계자는 퓨마가 4시에서 5시 사이에 탈출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당국은 60여 명은 퓨마 수색에 나섰고, 대전시는 시민들에게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해 주의를 당부했다.

오후 6시 35분께 오월드 내 출렁다리 인근에서 오월드 관계자가 퓨마를 발견하고 마취총을 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퓨마가 쓰러지기를 기다렸으나, 퓨마는 오월드 내부를 계속 배회하다가 시야에서 사라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결국 퓨마를 사살하기로 하고 사냥개를 풀어 퓨마의 뒤를 쫓았고, 결국 사살했다.

탈출한 퓨마는 사살로 마무리 됐지만 사육사가 청소를 위해 문을 연 뒤 제대로 잠그지 않아 퓨마가 탈출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어 앞으로도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