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충남 고등학생 무상교육·무상급식 현실화 된다
내년부터 충남 고등학생 무상교육·무상급식 현실화 된다
  • 지정임 기자 jji2516@dailycc.net
  • 승인 2018.09.19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학생 무상교복도···충남도-충남교육청 재정 분담 비율 확정 발표

김지철 충남교육감, 양승조 충남지사,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이 19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지정임 기자)
김지철 충남교육감, 양승조 충남지사,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이 19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지정임 기자)

[충청신문=내포] 지정임 기자 = 내년부터 충남지역 고등학생들은 수업료와 급식비, 중학생들은 교복이 무상 지원된다.

양승조 충남지사, 김지철 충남도교육감,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은 19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교 무상교육, 무상급식, 중학교 무상교복 지원의 3대 무상교육 추진 계획을 밝혔다.

도와 교육청은 3대 무상교육과 사립유치원 교육비 지원 대상과 시기, 예산 규모, 기관 간 재정 분담 비율 등을 최종 확정하고 세부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무상교육은 내년 도내 118개 고교 5만9005명(자사고·대안학교 등 제외)을 대상으로 수업료와 학교 운영 지원비, 교과서 구매비 등을 지원한다.

무상교육에 소요되는 예산 727억원 중 고교 1·2학년 예산 469억원은 도에서 부담하고, 3학년 258억원은 도교육청이 내기로 했다.

고교 무상급식 대상은 자사고, 대안학교까지 포함한 도내 모든 고교 학생 6만6218명으로, 연 190일 하루 한끼 중식을 제공한다. 한끼 식사비는 5880원씩, 매년 740억원의 예산이 들 것으로 전망됐다.

식품비는 도와 시·군이 부담하고 인건비와 운영비는 도교육청이 부담한다.

중학교 무상교복은 내년부터 도내 소재 중학교에 입학하는 1학년 학생 1만9310명을 대상으로 동복과 하복 한 벌씩 지원한다. 도교육청이 58억원 전액을 부담한다.

이와 함께 국·공립 유치원에 다니는 아이들과의 형평을 맞추기 위해 2020년부터 도내 사립유치원에 다니는 만 5세 어린이 6347명을 대상으로 월 20만원을 지원한다.

연간 지원금은 153억원으로 도가 61억원, 도교육청 92억원씩 부담한다.

도는 이와는 별도로 어린이집 유형 간 보육료 격차 해소를 위해 내년부터 민간가정어린이집 만 3∼5세를 대상으로 차액 보육료 전액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오는 2020년에는 어린이집에 다니는 만 5세 원아에게도 사립유치원과 동등하게 교육비 차액을 지원할 계획이다.

양승조 지사는 "저출산 위기를 극복하지 못하면 충남은 물론 대한민국의 미래도 없다"며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한 3대 무상교육으로 고교생들은 수업료 걱정 없이 학교에 다닐 수 있을 것이고, 학부모들의 부담도 크게 줄어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지철 충남교육감은 "교육의 출발선 평등을 위해 3대 무상교육과 사립유치원 교육비 지원에 노력해주신 충남도와 도의회에 감사드린다"며 "3대 무상교육을 통해 인구절벽, 학생절벽 시대를 극복하겠다"고 약속했다.

유병국 의장도 "저출산, 고령화, 사회적 양극화 등 우리 사회의 3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충남이 선두주자로 나서 지속가능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도의 고교 무상교육은 2020년부터 고교 1학년을 대상으로 실시하겠다는 정부 계획보다 시기가 1년 빠르고, 대상도 훨씬 많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