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팔봉서 덤프트럭 역주행 비일비재…"생명에 위협 느껴"
서산 팔봉서 덤프트럭 역주행 비일비재…"생명에 위협 느껴"
  • 류지일 기자 ryu3809@dailycc.net
  • 승인 2018.09.20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도634호선 충남 서산시 팔봉면 어송리 솔감저수지 앞 도로에서 덤프트럭이 역주행을 하고 있다. (사진= 류지일 기자)
지방도634호선 충남 서산시 팔봉면 어송리 솔감저수지 앞 도로에서 덤프트럭이 역주행을 하고 있다. (사진= 류지일 기자)

[충청신문=서산] 류지일 기자 = 충남 서산시 팔봉면 어송리 한 도로에 계속되는 덤프트럭의 역주행 때문에 위험천만한 일이 이어지고 있다.

지방도 634호선 솔감저수지 앞 도로는 하루에도 수십대의 덤프들이 역주행을 하며 운전자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이 덤프들은 근처 태안군 소재 골재 파쇄공장에서 나오는 트럭들로 교차로 쪽으로 우회해 이동해야 하지만 이를 무시하고 가까운 경로로 이동하고 있다.

이렇게 이동한 덤프차량은 중앙 분리대 때문에 좌회전이 불가함에도 좌회전 후 중앙분리대가 끝나는 부분까지 역주행으로 이동하며 정상적으로 운행 중인 차량에 큰 위협을 가하고 있다.

이곳을 지나다니는 일반 차량 운전자들은 역주행하는 대형 덤프들로 인해 식겁했다며 생명에 위협을 느낀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실제 서산경찰서에서도 이 같은 민원이 이어지고 있어 충남도 종합건설사업소에 해당 도로에 대한 개선 요청을 한 상태지만 아직 해결되지 않고 있다.

해당 공장에도 분명 민원이 들어왔을 것으로 짐작되지만 전혀 제재를 가하지 않는 모습이다.

이곳을 통과하는 차량 및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빠른 개선이 절실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