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합창 꿈나무들 대전서 화음 뽐낸다
전국 합창 꿈나무들 대전서 화음 뽐낸다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18.09.23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3일 예술의전당에서 청소년합창페스티벌Ⅱ 개최

‘2018 청소년합창페스티벌Ⅱ’ 홍보 포스터.
‘2018 청소년합창페스티벌Ⅱ’ 홍보 포스터.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대전시립청소년합창단은 내달 13일 오후 5시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합창 꿈나무들의 끼와 재능을 선보이는 ‘2018 청소년합창페스티벌Ⅱ’를 개최한다.

이번 공연에는 부평구립소년소녀합창단, 안동시소년소녀합창단, 카이스트합창단, 부산시립소년소녀합창단, 충남대학교합창단, 대전시립청소년합창단 등 6개 단체가 출연한다.

전국의 실력 있는 합창단이 한자리에 모인 이번 무대는 청소년 및 어린이 합창단의 재능 있는 모습을 한 곳에서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일 뿐만 아니라 대전에서 활동하는 대학 합창단의 성숙한 무대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부평구립소년소녀합창단은 각종 경연대회에서 탁월한 실력을 선보이는 합창단으로 이번 무대에서는 모듬북의 풍성한 울림, 우리의 옛 정취를 새로운 감각으로 만나볼 수 있도록 하는‘창작국악동요 메들리’를 공연한다.

국제합창경연대회를 통해 실력을 인정받은 안동시소년소녀합창단은 우리 민요‘새타령’등 세계 여러 나라의 곡들을 들려줄 예정이다.

대전의 대표적인 대학합창단 카이스트합창단은 한국가곡‘남촌’등을 들려줄 예정이다.

부산시립소년소녀합창단은 발리 국제합창제에서 아티스트상을 수상한‘아리랑환타지’, 김소월 시‘님의 노래’그리고‘한국민요가곡’을 선보인다.

충남대학교합창단 또한 우리 가곡과 귀에 익숙한 가요를 선보일 예정이다.

마지막 순서인‘대전시립청소년합창단’은 천경필 예술감독 지휘 아래 풍부한 감성과 짙은 호소력이 가득한 창작곡, 8성부의 무반주 음악 주피터, 손과 발을 악기로 활용하여 재미있게 편곡한 전래동요‘두껍이’를 들려준다.

시 관계자는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어린이 합창단들의 순수하고 끼가 넘치는 무대, 아울러 우리 지역을 대표하는 대학합창단의 실력 있는 무대까지 다양한 무대가 펼쳐질 것”이라며 “재능과 꿈을 키워가는 진정한 합창축제를 만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