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훈식 의원, 철도공사·수자원공사 지역인재 채용 확대 공조 제안
강훈식 의원, 철도공사·수자원공사 지역인재 채용 확대 공조 제안
  • 최병준 기자 choibj5359@dailycc.net
  • 승인 2018.10.16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혁신도시 지역인재 광주전남혁신도시 대비 8%에 불과

강훈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아산을)이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서울 최병준 기자
강훈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아산을)이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서울 최병준 기자
[충청신문=서울] 최병준 기자 = 충청권 지역 대학 출신 인재들이 혁신도시 지역인재 채용에서 소외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훈식 의원(더불어민주당·충남 아산을)은 국토부가 제출한 혁신도시 인재채용현황 자료를 보면, 최근 3년간 충북 혁신도시는 지역인재 채용인원이 72명에 불과해 광주전남지역(861명)과 비교했을 때, 12배 가까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충북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10곳 중 4곳은 올해 상반기에 채용실적이 전혀 없었다.

강 의원은 16일 충북도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지역 인재 범위를 생활권으로 확대하는 혁신도시법 개정안을 제출했지만, 충북도의 반대로 논의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지적하면서, 이시종 충북지사에게 “혁신도시법 개정안 통과 협조와 함께 철도공사와 수자원공사를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에 포함시키도록 공조하자”고 제안했다.

실제 충북은 “이전기관이 많은 충북(10)은 이전기관이 없거나 적은대전(0), 충남(2)과 권역화 할 경우 충북지역 인재의채용감소로 이어진다”는 반대 입장을 국토부에 전달한 상황이다.

끝으로 강 의원은 “가장 모범적이어야 할 충북 혁신도시가 가족동반이주율(17.6%)은 가장 낮고, 직원들의 불만(72.3%)은 가장 높다”면서 “충북혁신도시가 성공할 수 있도록 충청권이 함께 지혜를 모으자”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