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방재안전 공무원 충원 시급
충북 방재안전 공무원 충원 시급
  •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8.10.16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 충북 지방자치단체의 재난 대응 강화를 위해 방재 안전 공무원 충원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은권(자유한국당·대전 중구)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충북도와 도내 11개 시·군의 방재 안전직 공무원은 13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과 도세가 비슷한 충남과 강원은 각각 26명과 36명으로 큰 차이를 보였다.

특히 진천군과 옥천군, 괴산군, 단양군, 음성군은 방재 안전직 공무원이 단 한 명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는 화재, 홍수, 지진 가뭄 등 각종 재해와 재난 대응 강화를 위해 2013년 방재 안전직 전문 공무원을 신설했다.

이들은 부서를 순환하는 일반 행정 공무원과 달리 주로 재난안전 부서에 배치돼 재난 예방부터 수습까지 방재 업무를 전담한다.

이 의원은 “충북은 올해 재난 수준의 폭염으로 피해가 잇따랐고, 지난해에는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를 겪으며 뼈아픈 교훈을 얻었음에도 안전에 대한 투자와 적절한 대비를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충북도가 만든 재난재해 매뉴얼이 416페이지에 달해 숙지하기 어려워 실효성이 떨어진다” 며 “방재안전 공무원 충원과 매뉴얼 개편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