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송산2일반산단 확장 주민의견 수렴절차 돌입
당진 송산2일반산단 확장 주민의견 수렴절차 돌입
  • 이종식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8.10.17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제철 냉·열연 라인 증설 부지 조성, 확장면적 80%가 시유지 '대기업 특혜 의혹'

- 당초 농어촌관광휴양단지 조성사업 목적 매수… 지난해 농공단지 등으로 용도변경

[충청신문=당진] 이종식 기자 = 충남도와 당진시가 송산2일반산업단지 확장 개발에 대한 주민의견 수렴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뒤늦게 밝혀져 주민들의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특히 당진시가 9년 전 농어촌관광휴양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농림수산식품부로부터 사들인 농림지역 토지가 최근 농공단지 등 용도로 변경된 후 대기업 공장증설을 위해 매각될 수도 있다는 소식에 다수 주민들이 특혜의혹과 함께 곱지 않은 시선을 보이고 있다.

충남도와 당진시는 지난 2일 ‘송산2일반산업단지 지정 및 실시계획 변경 신청에 따른 주민 등의 의견청취 및 합동설명회 개최’를 공고했다.

주민의견은 지난 5일부터 25일까지 20일간 충남도 투자유치과, 당진시 기업지원과, 송산면사무소, ㈜현대그린개발에 비치된 관계서류를 열람한 다음 산업단지계획(지정 및 실시계획), 환경영향평가(초안)에 대한 의견을 서면이나 팩스로 제출하면 된다.

오는 18일 오전 11시 현대제철 문화센터에서 개최되는 합동설명회에서는 송산2일반산업단지 지정(변경) 및 실시계획(변경), 환경영향평가(초안)에 대해 설명한다.

특히 송산2산단 2-1공구는 현대제철의 냉·열연 증설계획이 있는 구역으로 개발면적이 당초 428만 6697㎡에서 57만 496㎡가 늘어난 485만 7193㎡로 변경됐으며, 사업기간도 2019년에서 2022년까지로 변경됐다.

문제는 이번 확장면적 57만 496㎡의 80.4%인 45만 8934㎡가 시유지라는 점이다.

이 토지는 지난 2009년 당진군이 농림수산식품부로부터 농어촌관광휴양단지 조성사업 목적으로 매각승인을 받았으며, 2011년 토지대금 164억 5000만원을 납부하고 소유권 이전등기를 완료했다.

이후 농어촌관광휴양단지 조성사업이 난항을 거듭해오다 지난 2016년 농식품부와 타용도 활용계획을 협의했다.

지난해 1월 농식품부의 협의회신을 통해 당초 농어촌 관광이나 휴양시설이 가능했던 농림지역이 전체면적 중 2만 6444㎡는 현대제철 일반산업단지 도로 등으로 편입됐으며, 나머지는 농업관련 산업단지 조성이 가능한 ‘농공단지 등’의 용도로 변경됐다.

이에 대해 당진시 관계자는 “해당 시유지는 당초 농어촌 관광이나 휴양시설이 가능했던 농립지역에서 최근 농업관련 산업시설이 가능한 농공단지 등으로 변경됐다”며 “앞으로 환경대책 등 주민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시의 입장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송산2산단 2-1공구에 제3냉연 1기와 D열연 1기 등을 설치할 예정”이라며 “주민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사업을 순조롭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인근 주민 A모(60·당진시 송산면)씨는 “그동안 미진했던 현대제철의 환경오염 방지대책 등이 선행돼야 한다”며 “이번에도 주민의견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을 경우 냉·열연 라인 증설을 절대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주민 B모(45·당진시 당진3동)씨는 “농어촌관광휴양단지 조성이라는 특수목적을 위해 사들인 절대농지를 대기업 증설에 매각하는 것은 엄연한 특혜”라며 “시의회에서 매각을 승인할 경우 다음 지방선거에서 낙선운동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석탄발전보다 대기오염물질을 훨씬 더 많이 배출하는 것으로 알려진 제철산업에 대한 당진시의 환경행정이 시험대에 올랐으며, 이번 시유지 매각여부에 대한 주민여론 수렴과 합동설명회 등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