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현안, 역사문화벨트 조성·협력으로 해법찾는다
오송현안, 역사문화벨트 조성·협력으로 해법찾는다
  • 신동렬 기자 news7220@dailycc.net
  • 승인 2018.10.22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 민간 전문가 및 시 관련부서 토론회 개최

[충청신문=청주] 신동렬 기자 = 청주시가 22일 오후 1시 30분 도시재생허브센터 대회의실에서 오송현안, 역사문화벨트 조성을 주제로 소통·협력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민간 전문가와 시 관련부서 관계자 등 6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청주시 관련부서에 추진하고 있는 사업들을 공유하고 오송현안 및 역사문화벨트 조성을 위해 필요한 사안들을 자유롭게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세종시 인구 유출 등 이슈가 제기될 때마다 오송의 중요성이 부각됨에 따라, 오송 관련 사업 및 민원을 해결하고 있는 15개 부서가 한 자리에 모였다.

역사문화벨트는 역사문화를 콘텐츠로 한 도시재생뉴딜사업, 시청사 건립이 시의 중요한 현안으로 부각되면서 공동의 정책 방향을 설정한 후 체계적으로 중장기 계획을 수립해 나가기 위해 9개 관련 부서가 머리를 맞댔다.

특히 이번 토론회에는 사업을 실제로 추진하고 있는 주요 사업 실무자들도 참여, 현장에서 느낀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자유로운 토론의 장으로 진행됐다.

오송이 동북아 바이오허브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국가정책적 지원도 필요하지만, 모든 주민들이 살고 싶은 정주여건이 좋은 도시로 만들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대중교통, 축사악취 등 단기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사안은 즉시 조치하고, 다소 시일이 소요되는 중장기 정주여건 개선 방안은 체계적 계획을 수립해 주민들과 공유하는 한편, 오송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할 계획이다.

역사문화벨트 조성 기반 마련은 청주시가 가진 천 오백년 역사문화콘텐츠를 잘 살리고 도시계획 등에 선제적, 체계적으로 반영해 청주만이 가진 도시정체성을 되찾도록 정책적 노력을 다할 방침이다.

토론회를 주재한 김항섭 청주시 부시장은 “오송현안과 역사문화벨트 조성 사업은 어느 한 부서의 노력만으로는 해결될 수 없다” 며 “오늘 토론회에 나온 지혜를 모으고, 보다 체계적인 계획을 수립해 시민들과도 공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시에서는 이번 토론회에서 나온 문제점과 개선 의견을 적극 반영해 내년도 업무 세부계획 수립에 반영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