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에서 제17차 한독포럼 개최
대전에서 제17차 한독포럼 개최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18.10.22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26일, 양국 간 협력증진 방안 모색
제16차 한독포럼 양국 대표단 기념사진.
제16차 한독포럼 양국 대표단 기념사진.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대전마케팅공사(사장 최철규)는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이틀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제17차 한독포럼’을 개최한다.

한독포럼은 양국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분야 저명인사 60여명이 참여하는 민간 상설 회의체로 한독 양국 간 주요 현안에 대한 진솔한 의견을 교환하고 협력증진 방안을 모색한다.

2002년 요한네스 라우 독일 연방 대통령 방한 시 한독협회 주관으로 서울에서 처음 열린 한독포럼은 매년 양국을 오가며 열리고 있다. 포럼에서 논의된 결과는 양국 정부의 정책 수립과 집행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정책건의서로 작성되어 정부 및 유관기관에 전달될 예정이다.

이번 한독포럼에는 한국 측 공동대표 이시형 KF 이사장과 김영진 한독협회 회장을 비롯한 이상민 국회의원, 허태정 대전시장, 김황식 전 국무총리, 정범구 주독 한국대사, 김희상 외교부 양자경제외교국 국장, 김현철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 김선욱 이화여자대학교 전 총장 등 정계 및 재계와 학계를 대표하는 25명이 참석한다.

독일 측에서는 독일 측 대표 하르트무트 코쉭 전 독일 연방 하원 의원을 비롯해 피트 헬트만 주북 독일 대사,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연방 총리, 라이너 에펠만 전 동독 국방장관, 카타리나 란드그라프 독일 연방의회 의원, 하이케 베렌스 독일 연방의회 의원, 슈테판 아우어 주한 독일 대사, 테오 좀머 디 자이트 대기자 등 34명이 참여한다.

한국과 독일 양국 대표단은 이번 포럼 기조세션에서 ▲양국의 정치, 경제, 사회적 현안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화:양국이 갖는 기회와 도전과제 ▲국제 안보질서 변화 속에서의 양국의 역할에 대해 논의한다.

분과세션에서는 ▲4차 산업혁명 관련 양국 간 협력과제 ▲인구 변화에 따른 양국 여성들의 경제활동 참여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중소·중견기업의 역할과 지원과제 ▲에너지 정책분야에서의 양국의 기회와 도전과제를 주제로 양국 전문가들의 활발한 토론을 이어간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용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인쇄인 : 이영호
  • 주필 : 유영배
  • 편집국장 : 최인석
  • 「열린보도원칙」 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노경래 042-255-2580 nogol69@dailycc.net
  • 충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