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산하기관 관리자급 여성 8명뿐
대전시 산하기관 관리자급 여성 8명뿐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18.10.22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공사 등 4개기관 관리자급 199명 4% 불과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대전시 산하기관 인적 구성에 있어 남성 편중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가 행정안전위 소병훈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대전 산하기관 의사결정기구의 남성 편중이 심각해 양성평등 정책 수립 및 수행을 저해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올 8월 말 기준, 도시공사, 마케팅공사, 도시철도공사, 시설관리공단 등 대전 산하 4개 기관의 기관장 중 여성 기관장은 한명도 없었다.

관리직급 직원의 경우 전체 199명중 남성 191명, 여성 8명으로 관리자급 직원의 여성비율이 4%에 불과했다.

특히 마케팅공사는 12명의 관리자급 중 여성이 한 명도 없었으며, 도시철도공사는 93명의 관리직급 중 단 2명만이 여성으로 2.2%에 불과했다. 이는 도시공사 역시 마찬가지로 48명의 관리직급 중 1명만이 여성(2.1%)이다.

더욱 심각한 것은 기관의 주요의사결정을 담당하는 이사회 구성이다.

4개 시 산하기관의 이사회 임원의 인적 구성을 보면 전체 임원 43명 중 단 1명(2.3%)만이 여성 임원이었고 도시공사(11명), 도시철도공사(11명), 시설관리공단(10명) 등 임원 수가 최소 10명 이상임에도 불구하고 여성 임원이 한명도 없었다.

소병훈 의원은 “편중된 남성 위주의 인적구성은 양성평등 정책 수립을 저해할 뿐만 아니라 의사 결정과정에 있어서도 남성에 편향된 정책 결정을 내릴 우려가 높다”며 시 산하기관들의 인적 구성 쇄신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