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환우 위한 ‘희망 우체통’ 설치
건양대병원, 환우 위한 ‘희망 우체통’ 설치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18.10.31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 뒤 메아리로 돌아오는 희망 확인
최원준 건양대병원 의료원장(오른쪽)과 김영일 건양대 링크플러스 사업단장.
최원준 건양대병원 의료원장(오른쪽)과 김영일 건양대 링크플러스 사업단장.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 로비에 ‘희망 우체통’이 설치됐다.

희망 우체통은 건양대 링크플러스(LINC+) 사업단에서 건양대병원 환우들을 위해 설치한 것으로,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작성해 우체통에 넣으면 1년 후 전달되는 일명 ‘메아리 우체통’이다.

우체통 설치행사에는 최원준 건양대병원 의료원장과 이혜옥 간호부장 등 병원 관계자들과 김영일 건양대 링크플러스 사업단장, 강현식 팀장 등이 참여했다.

무료로 제공되는 엽서에 사연을 적어 우체통에 넣으면 1년 뒤 기재한 주소지에서 받아보게 된다. 우체통에 투입된 우편물은 한 달에 두 번 회수해 보관하다가 1년이 지난 뒤 매월 한차례 발송될 예정이다.

우체통에 처음으로 편지를 넣은 주인공은 입원치료 중인 인선비(65)씨.

인씨는 “지금은 투병생활중이지만 1년 뒤 건강해진 모습을 상상하며 나 스스로에게 위로와 격려하는 메시지를 적었다”고 말했다.

최원준 의료원장은 “느리게 배달되지만 받아볼 때의 감동은 훨씬 더 클 것이다”며 “환자 본인이 마음의 위안을 얻고 희망을 갖게 하자는 것이 우체통 설치의 가장 큰 취지다”고 말했다.

건양대는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사업을 통해 학생들의 역량강화를 위한 활동 뿐 아니라 지역 내 다양한 축제에 참여하는 등 대학과 지역사회의 균등한 발전을 위해 활발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