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월평공원공론화위 정상화 수순
대전 월평공원공론화위 정상화 수순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18.11.07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대측 의견 수용, 무선전화방식 시민참여단 모집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시민참여단 공정성 문제로 파행을 겪고 있는 대전 월평공원공론화위원회가 정상화 수순을 밟고 있다.

도시공원일몰제로 2020년 7월 공원구역에서 해제되는 월평공원에 민간자본을 투입해 공원을 보존하면서 아파트를 짓는 민간특례사업. 이에 대한 시민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구성된 것이 월평공원공론회위원회다.

7일 공론화위원회 김영호 위원장은 시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개발 반대측 의견을 수용해 시민참여단을 재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개발 반대측은 지난 9월 29일 의제설정 워크숍 참석후 시민참여단 공정성, 대표성 문제를 거론하며 숙의토론회 등 공론화 과정에서 빠졌다.

이들은 RDD 유선전화 방식이 공정성을 훼손했다며 전국단위 무선전화 방식 혼용을 주장해왔다. 집 전화로는 한계가 있다는 이유다.

비용이 더 들어가고 일정이 지연되지만 공론화위원회가 이를 수용한 것이다. 반쪽짜리 위원회라는 여론이 부담으로 작용했던 것으로 보인다.

유선으로 뽑은 기존 시민참여단 수 만큼 무선전화방식으로도 모집하겠다는 것이다.

유선 대 무선을 5 대 5로 맞추겠다는 것.

이로써 시민참여단 구성방식을 놓고 불거졌던 갈등은 일단 봉합됐다.

김영호 위원장은 “유선방식이 대표성 등에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나 진정한 공론화를 위해 반대측 의견을 수용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이해당사자 간 조율 중이어서 구체적인 일정을 제시할 수 없으나 이른 시간 내 시민참여단 구성을 포함한 모든 일정을 잡을 것”이라고 했다.

참여단이 구성되면 숙의토론회, 현장방문 등을 거쳐 권고안을 도출해내겠다는 것.

김영호 위원장은 마지막으로 “진정한 공론화 과정을 거치기 위해 이해 당사자간 협의를 통해 이견을 조율해 마무리될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