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수 땅 특혜 논란… 보은군 임도 개설 갈등 계속
군수 땅 특혜 논란… 보은군 임도 개설 갈등 계속
  •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8.11.08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 정상혁 군수 땅 특혜 논란 속에 공사가 중단된 충북 보은 임도 개설을 둘러싼 갈등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보은군은 회인면 쌍암리∼신문리 6.3㎞를 잇는 임도를 개설하기로 하고 지난 4월 공사에 착수했다.

현재 2.3㎞ 구간에 길을 내는 토목공사가 이뤄졌고 여기에는 국비 등 5억4000만원이 들어갔다.

그러나 일부 주민과 환경단체들이 생태계 훼손 등을 이유로 사업 중단을 요구했다.

임도가 보은군수 소유 산(2만㎡) 부근을 경유하는 것을 문제 삼아 특혜 의혹도 제기했다. 군수 땅은 임도가 난 곳에서 400m가량 떨어져 있다.

논란이 일자 충북도는 최근 임도 공사를 잠정 중단하도록 보은군에 통보했다.

그러나 8일 임도 개설을 찬성하는 주민과 반대하는 환경단체들이 충북도청에서 앞다퉈 기자회견을 하면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보은군 회인면 북부마을 주민들은 이날 “최근 쌍암리를 비롯한 회인면에서 여러 차례 산불이 났으나 임도가 없어 임야가 불타는 피해를 봤다” 며 “이런 문제 해결을 위해 주민 숙원사업으로 임도 개설이 추진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충북도가 지역에서 생활하지도 않는 한 주민의 손을 들어 임도 사업 중단을 지시한 것은 대다수 주민을 무시한 처사” 라며 “도가 공사 보류를 취소하지 않으면 모든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충북 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환경단체들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생태계 파괴가 우려되고, 요건도 되지 않는 지역에 억지로 추진한 임도공사를 중단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의회와 보은군의회는 이 사업과 관련된 위법과 특혜 의혹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고, 환경을 훼손한 보은군수는 군민들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