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상가 공실 대책마련 시급
세종시 상가 공실 대책마련 시급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18.11.14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파이낸스센터·주변건물 소유자 대표단...행안부 파이낸스센터 입주 요구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 세종시의 상가 공실률이 전국 7개 주요 도시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최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세종시의 공실률은 중대형이 14.3%, 소규모 상가가 12.0%로 나타났다. 공실률이 높은 것은 인구에 비해 상가 등 상업시설이 과다하게 공급됐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상업용지 면적 비율은 증가했으나 계획인구는 감소해 인구 1인당 상업면적이 큰 폭으로 늘어났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세종시는 도시 확장과 함께 상가 건물도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분양이 잘되지 않아 빈 상가가 속출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나마 분양을 한 건물도 임대를 놓지 못해 텅텅 빈 상황이다.

상가를 분양받은 일부는 손실을 보고도 해약을 원하고 있다. 하지만 녹룩치 않은 상황이다. 그나마 연구원 등 행정 인프라가 밀집된 4-1에서는 간간히 거래가 성사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마저도 건물의 절반가량을 사용하는 전문병원 등이 입주하는 곳에서 겨우 분양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일대는 인근에 시청, 교육청, 우체국 등 행정인프라가 구축됐다. 또 수백m안에 국책연구단지, 정부출연연구기관 2청사, 조세연구원, 법제연구원, 국토연구원, 농정원, 관세청 평가분류원, 법원·검찰청 등이 입주내지는 건립예정이다.

공실률은 세종시 곳곳에서 심각성을 띠고 있다. 정부 세종청사 인근도 심각하기는 마찬 가지다. 이러한 와중에 내년 2월 세종시로 이전하는 행안부가 정부 세종청사 인근 KT&G 건물에 입주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후보지로 거론되던 인근 세종파이낸스센터와 주변건물 소유자 대표단이 반발하고 나섰다.

세종시 등에 따르면 행안부가 내년 2월부터 임시청사로 사용할 건물 후보지로 KT&G 소유 건물과 세종파이낸스센터 2곳을 거론하다 최근 KT&G 건물이 최종 낙점된 것으로 알려졌다.

후보지 중 한 곳으로 거론되던 세종파이낸스센터와 주변건물 소유자 대표단은 14일 세종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종파이낸스센터 건물에 입주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청원서를 통해“행안부와 과기부의 이전 기대효과에 따라 분양을 받았다. 소유자가 2000여 명에 달 한다”며“특히 파이낸스센터 1차 건물은 행안부의 이전을 위해 2년간 임대 조차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상공인 지원과 소득주도성장이라는 국가적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KT&G가 단독으로 소요하고 있는 건물 보다는 수천 명의 재산권과 영업이 걸린 세종파이낸스센터에 행안부가 입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