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4차 산업혁명 대응’ 10년간 2조 5200억 투입
충남도 ‘4차 산업혁명 대응’ 10년간 2조 5200억 투입
  • 이성엽 기자 leesy8904@daillycc.net
  • 승인 2018.11.15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내포] 이성엽 기자 = 충남도는 10년간 2조 5200억 원을 투입, 17개 추진과제, 43개 세부 실천과제를 골자로 한 4차 산업혁명 대응 로드맵을 내놨다.

도는 15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4차 산업혁명 특별위원회를 개최했다.

양승조 지사와 4차 산업혁명 특별위원회 위원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회의는 ‘충남 4차 산업혁명 대응 추진 전략’ 보고와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보고된 충남 4차 산업혁명 대응 추진 전략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사람 중심의 살기 좋은 충남 구현’을 비전으로 설정했다.

목표는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산업적 융합 기반 마련 ▲과학기술 활용을 통한 사회문제 해결 방안 도출 등으로 잡았다.

전략별 추진과제를 보면, ‘원활한 추진 생태계 조성’은 ▲R&D 혁신 인프라 구축 및 현장 인력 양성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무인항공 사업 선도 ▲가상증강현실 플랫폼 구축 ▲창업생태계 조성 등이다.

‘핵심기술 개발·보급 확산’ 전략은 ▲첨단농업 메카 충남 ▲스마트 공장 확산 ▲미래형 자동차 선도 ▲바이오산업 기술 혁신 ▲첨단 화학소재산업 육성 ▲해양수산 스마트화 ▲스마트 에너지 시스템 구축 등을 추진과제로 내놨다.

‘지역 맞춤형 사회문제 해결’ 전략 관련 추진과제는 ▲복지수도 충남 실현 ▲스마트도시 조성 및 확산 ▲환경 관리 기반 구축 ▲스마트 재난 대응 기반 구축 ▲수자원 관리 시스템 구축 등이다.

세부 실천과제는 ▲어린이 놀이시설 스마트 안전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 ▲천안아산 KTX 역세권 R&D 집적지구 조성 ▲제조혁신파크 조성 ▲차세대통신(5G) 기반의 초연결 융복합 부품산업 육성 ▲충남 첨단화학 기술지원센터 구축 등이다.

또 ▲태양광 유지관리(O&M) 통합평가 플랫폼 구축 ▲문화광광 빅데이터 축적 인공지능 플랫폼 구축 ▲IoT 기반 한우 사양관리 시스템 구축 ▲빅데이터 활용으로 복지사각지대 취약계층 발굴 ▲해양 수중정보통신 사업 기반 구축 등도 세부 실천과제로 담았다.

이번 전략 추진을 위해 도는 단기적으로 ‘충남 4차 산업혁명 분과위원회’를 구성·운영하고, 내년 상반기 중 ‘충남 4차 산업혁명 촉진에 관한 조례’ 제정에 나선다.

같은 해 하반기에는 ‘충남과학기술·중소기업 진흥원’ 설립을, 2020년에는 미래기술융합센터 설립을 추진한다.

장기적으로는 ‘충남 강소 연구개발 특구’를 조성함으로써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집약해 나갈 계획이다.

도는 이번 4차 산업혁명 특별위원회에서 각 위원들이 제시한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반영해 추진 전략을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양 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이제는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전망을 넘어, 기획과 실천으로 한 발 더 나아가야 한다”며 “앞으로 닥칠 4차 산업혁명의 미래가 과연 어느 방향으로 전개될지는 전적으로 우리가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달려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자동차산업과 디스플레이산업 등 큰 어려움에 직면한 충남의 전략산업들을 한층 고도화 하는 동시에, 새로운 미래 먹거리 영역을 발굴해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은 우리에게 새로운 출구를 열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4차 산업혁명 특별위원회가 핵심과제를 발굴하고, 미래를 견인할 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신산업 분야 연구와 활용 방안에 대해 효과적인 제안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