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외국인투자지역 전국 2위 수출 달성
충북 외국인투자지역 전국 2위 수출 달성
  •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8.11.19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외투 2018년 2분기 누적 수출 3억1000만 달러 …총 2714명 고용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 오창외투지역이 전국 26개 외투지역 중 2번째로 높은 수출액과 많은 고용을 달성하는 등 도내 외투지역이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 고용과 수출에서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외국인투자지역은 오창, 진천, 충주지역에 총 면적 124만9000㎡를 조성해 운영 중에 있다.

이중 오창외국인투자지역은 2002년 조성한 이후 고용창출과 수입대체 효과가 높은 12개의 첨단기업이 입주하고 있다.

이 가운데 2차 전지분리막을 생산하는 더블유스코프코리아는 2018년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으로 선정되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인 일자리창출에도 큰 기여를 하고 있다.

100%정규직 채용을 통해 고용의 질을 높이는 데 한 몫을 하고 있다.

도내 외국인투자지역은 일반산업단지보다 생산과 수출, 고용 등 전 지표에서 평균적으로 4배이상 높은 지표를 보이고 있는 등 경제적인 측면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 하고 있다.

충북도는 민선7기 투자유치 목표 40조원 달성을 위해 2020년 이후 청주오창TP산업단지와 음성성본산업단지에 총66만㎡규모로 기업의 입주 수요에 맞춰 외국인투자지역을 조성하고 운영할 계획이다.

또 신규로 조성하는 외국인투자지역의 기업 유치를 위해 도에서는 폭발적으로 시장이 확대되는 2차 전지 및 친환경 자동차분야의 세계적인 기업과 SK하이닉스 등 반도체관련 협력업체를 집중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다.

이종구 투자유치과장은 “충북은 LG화학, SK이노베이션 등 세계적인 2차 전지업체가 소재해 있고 반도체기업인 SK하이닉스의 대규모 투자프로젝트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성장 지역” 이라며 “앞으로 조성하는 신규외국인투자지역에 도의 미래를 이끌 첨단기술을 보유한 외국인투자기업들의 입주를 위해 해외투자유치활동을 활발히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