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사랑 상품권 판매 공무원에 집중… "불만의 목소리"
옥천사랑 상품권 판매 공무원에 집중… "불만의 목소리"
  • 최영배 기자 cyb7713@dailycc.net
  • 승인 2018.11.25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수 의원, 행정감사서 지적

[충청신문=옥천] 최영배 기자 = 지역화폐인 충북 ‘옥천사랑 상품권’ 판매의 상당 부분이 공무원들에 의존하고 있어 일반인들을 위한 판매 확대 대책이 대대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옥천군은 지난 6월 20일 지역 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 보호를 위해 5000원권과 1만원권 등 총 12억5000만원 규모의 상품권을 처음으로 발행했다.

앞서 군은 지역 내 소비촉진과 자금의 역외유출 방지를 위해 지난해 ‘옥천사랑상품권 관리 및 운용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올해 1월에는 청년 희망근로 인력을 활용한 ‘가맹점 모집단’을 운영하며 상품권의 성공적 유통을 위한 행·재정적 제반절차를 완료했다.

상품권은 지난 10월 1일부터 옥천에 소재하고 사업자 등록을 한 모든 업소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그러나 실질적인 상품권 판매는 공무원에 집중돼 ‘지역 상품권=공무원 상품권’이 되고 있다.

옥천군이 제출한 행정사무감사 자료에 따르면 10월 19일 기준 상품권 판매량 4억1079만원 중 공무원이 전체의 73%인 3억43만원을 구입했다.

반면 일반 개인 구입은 27%에 불과한 1억36만5000원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상품권 판매의 상당수가 공무원에 집중 되다보니 일각에서는 소위 ‘만만한 것이 공무원이냐’는 불만의 목소리도 터져 나오고 있다.

지역화폐의 효과적인 활용을 위해서는 할인율 확대와 지역 맞춤형 판매촉진 활동 강화 등이 중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지난 23일 열린 265회 옥천군의회 2차 정례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이용수 의원은 “외지 출퇴근 근로자 등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상품권 판매 대책을 세울 필요가 있다”며 “재래시장을 살리자는 취지로 도입된 상품권이 공무원 판매에 의존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질타했다.

또 “상설할인율은 현 3%에서 5%로, 설·추석 명절 할인율은 5%에서 8%로 확대해야 한다”며 “홍보 강화 등 적극적인 마케팅 전략도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양만석 경제정책실장은 “상품권이 활성화를 위해 기업체, 공공기관, 민간단체 등에 대한 홍보 계획을 세우고 추진하겠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