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청년 9년 새 5만여명 줄었다
대전 청년 9년 새 5만여명 줄었다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18.11.26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구주 16만여명 중 절반이 1인가구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대전시민 10명 중 3명이 청년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 44만 9628명이다.

2008년 비해 인구는 2만 1332명이 는 150만 2227명인데 반해 청년은 5만 6598명이 줄어 매년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청년 구직신청인구는 6만 3674명으로 시 전체의 49.2%를 차지했다.

이와 함께 청년 중 기초생활수급자도 7024명으로 시 수급자의 13.4%였다.

여기서 청년은 시 조례에 따라 19~39세를 일겉는다.

대전시는 26일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대전광역시 청년통계’를 신규 작성해 공표했다.

시 청년통계는 인구, 주택, 건강, 복지, 일자리 5개 부문의 실태를 담고 있다.

조사결과, 시의 20~39세 청년구직자 희망임금은 150만~200만원 미만을, 희망근무지는 대전을 가장 많이 선호했다.

19~39세 대전 청년의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14만 9671명이며, 대표자 연령이 20~30대인 청년대표자의 사업체수는 9610개로 전체의 17.0%, 종사자수는 6만 4715명(10.7%)으로 전년(2016년)에 비해 소폭 증가했으나, 종사자 1~4인 사업체가 83.6%를 차지했다.

청년 중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는 시 수급자의 13.4%, 국민연금은 24만 7095명, 공무원연금은 1만 9877명, 사학연금은 5697명이 가입됐으며, 건강보험 적용인구 중 직장가입자는 41.4%, 지역가입자는 27.4%, 피부양자는 24.0%인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초혼연령은 남편 32.38세, 아내 29.97세로 해마다 높아지고 있으며, 혼인율은 남 27.1%, 여 31.1%이며, 이혼건수 및 이혼률은 35~39세 연령대가 가장 높았다.

가구주가 청년인 청년가구는 16만 4562가구로 그중 1인 가구 비중은 50.7%를 차지하며, 특히 20~24세 청년의 1인 가구 비중이 88.4%로 가장 높았다.

가구의 월평균소득은 200만~300만원미만이 29.4%, 월평균 소비지출액은 100만~200만원 미만이 34.9%로 높게 나타났다.

최근 3년간 청년인구의 타시도 이동규모는 전입 13만 729명, 전출 14만 5858명으로 전출자 중 43.1%, 전입자 중 44.5%가 직업때문에 이동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입·전출 등 3년간 순이동자는 35~39세가 5455명으로 가장 많았고, 전입전 거주지는 충남도, 경기도에서, 전출은 서울시, 세종시로 이동하는 인구가 많았다.

2017년 말 기준 19~39세의 청년인구는 남자 23만 3558명 (51.9%), 여자 21만 6070명(48.1%)으로 청년의 남녀 성비는 남초 현상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시 청년통계는 대전청년의 현재 모습을 보다 심층적으로 분석해 정책 활용도를 높여나가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 2년마다 새로운 항목들을 새롭게 공표해 지속적으로 지역통계 인프라를 확충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